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 “수입맥주 파상공세 마침표 찍겠다”...신제품 성공위해 '필사즉생' 각오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 “수입맥주 파상공세 마침표 찍겠다”...신제품 성공위해 '필사즉생' 각오
  • 김자혜 기자
  • 승인 2019.03.13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년 만에 청정라거 ’테라’ 출시...맥주시장 승부수 던져
호주 청정 맥아·100% 리얼탄산 담아...레귤러라거 최초 ‘초록’병 눈길
▲하이트진로 김인규 사장이 13일 서울시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개최한 맥주 신제품 ‘테라’ 출시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 김인규 사장이 13일 서울시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개최한 맥주 신제품 ‘테라’ 출시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하이트진로]

[토요경제=김자혜 기자] 하이트진로가 6년 만에 청정라거를 내세운 ‘테라(TERRA)'를 출시하며 수입맥주의 강세로 침체된 국산 맥주시장에 승부수를 던졌다.

하이트진로는 13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청정라거 테라’를 공개했다.

오는 21일 출시하는 ‘테라’는 라틴어로 흙, 대지, 지구를 뜻한다. 하이트진로가 이번 신상품 테라를 청정라거로 내세운 것은 초미세먼지가 이어지는 등 소비자들의 친환경에 대한 갈망이 커지고 있어, 이에 대한 시대적 요구를 반영했다는 설명이다.

이에 맞춰 기존 맥주와 차별화된 원료와 공법을 적용했다. 호주의 청정지역인 골든트라이앵글의 맥아를 사용했으며 발효공정에서 자연 발생하는 리얼탄산을 100% 담았다.

또한 전체 브랜드 컬러를 짙은 녹색으로 사용했다. 맥주병은 어깨부분에 토네도 형상의 양음각 패턴을 넣어 라거의 청량감을 시각화 했다.

이외에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맥주를 위해 청량감을 최우선에 두고, 쓴맛은 줄이는 대신 풍부한 맛을 보완했다. 남녀노소가 선호할 수 있는 대중라거를 지향해 4.6%의 도수로 완성됐다.

▲ 하이트진로의 맥주 신제품 '테라(TERRA)'. 13일 서울 한 호텔에서 열린 출시 행사에서 모델들이 테라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왼쪽) '청정라거 테라' 병맥주. [사진=김자혜 기자, 하이트진로]
▲ 하이트진로의 맥주 신제품 '테라(TERRA)'. 13일 서울 한 호텔에서 열린 출시 행사에서 모델들이 테라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왼쪽) '청정라거 테라' 병맥주. [사진=김자혜 기자, 하이트진로]

주요 홍보 타켓은 1980년대 초반~2000년대 초반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를 염두에 뒀다. '테라'의 광고모델로 배우 공유를 발탁했다. 제품의 청정성, 대표성, 신선성과 부합한다는 설명이다.

하이트진로는 테라를 제2의 하이트로 키워 재도약의 틀로 세우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날 참석한 하이트진로 김인규 사장은 “수입맥주의 파상공세에 맥주시장 점유율이 하락하며 어렵고 힘든시기를 보냈으나 이번 신제품 출시로 어려운 시기의 마침표를 찍겠다”며 “신제품 성공을 위해 필사즉생의 각오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하이트진로 오성택 마케팅상무는 “본원적인 승부는 레귤러라거라고 생각한다”라며 “테라가 중심을 잡고 가성비 중심의 필라이트, 하이트 등이 타켓에 맞춰 움직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신제품은 원료, 공법부터 패키지에 이르기까지 모든 부분을 완전히 차별화하였으며, 청정에 대한 소비자들의 니즈를 채워줄 수 있는 고품질의 대한민국 대표 맥주로 당당히 인정받을 수 있도록 소비자들과의 적극적인 소통과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청정라거-테라’는 오는 21일 첫 출고 이후 전국 대형마트, 편의점 등 가정 채널과 음식점, 유흥업소 등 유흥 채널에서 동시 판매될 예정이다. 출고가격은 기존 맥주와 같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