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ㆍ교보ㆍ한화생명, 금감원 암 입원보험금 지급 수용률 매우 낮아
삼성ㆍ교보ㆍ한화생명, 금감원 암 입원보험금 지급 수용률 매우 낮아
  • 문혜원 기자
  • 승인 2019.02.12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급 수용율 삼성 0.7%, 교보 28.0%, 한화 40.2%
전재수, “환자들 암치료에 전념할 수 있도록, 보험사 책임 있는 자세 필요”

[토요경제=문혜원 기자]금융감독원의 암입원보험금 지급 재검토 권고에도 불구하고 소위 ‘빅3’으로 알려진 삼성생명·한화생명·교보생명이 타 보험사들에 비해 오히려 소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전재수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 북강서구갑)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 받은‘보험사별 암입원보험금 분쟁조정현황’에 따르면 빅3 생명보험사의 암입원보험금 지급 권고 수용율은 삼성생명 0.7%(287건 중 2건), 교보생명 28%(82건 중 21건), 한화 40.2%(75건 중 33건)로 매우 낮게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지급의사를 회신하지 않은 비율의 경우 삼성생명 69%(287건 중 198건), 한화생명 52.4%(82건 중 43건), 교보생명 45.3%(75건 중 34건)로 분쟁조정 중인 보험가입자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이에 대해 전재수의원은 "업계를 대표하는 보험사들이 정작 분쟁에 소극적인 태도를 취하는 것은 매우 무책임한 처사"라며, "하루하루가 귀한 암환자분들이 치료에 전념 할 수 있도록, 보험사들의 책임 있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