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지난해 이익실적 1조7643억원...안정세 유지
IBK기업은행 지난해 이익실적 1조7643억원...안정세 유지
  • 문혜원 기자
  • 승인 2019.02.12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대출 151.6조원 기록...압도적인 점유율(22.5%)차지
대손충당금 전입액 1조4533억원.. 건전성 지표관리로 향상
[사진 = 기업은행]
[사진 = 기업은행]

[토요경제 = 문혜원 기자] IBK기업은행의 지난해 이익 실적은 비교적 안정적인 성장세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대출잔액으로는 151조6000억원으로 타 은행 대비 점유율은 독보적인 1위를 차지했다.

기업은행은 12일 ‘2018년 경영실적 발표’통해서 자회사를 포함한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이 1조7643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1조5085억원)보다 17%증가한 실적이다.

이번 실적 평가에 대해선 은행의 견조한 자산 성장과 건전성 관리를 통한 수익력 강화, 자회사의 고른 성장의 배경 탓이라는 설명이다.

기업은행의 당기순이익은 자회사를 포함 1조5110억원으로 전년(1조3141억원)보다 15%증가했다. 실질 대손충당금은 지난해보다 9.7%개선된 1조4533억원으로 최근 3년來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이 실질 대손충당금 규모를 초과한 것은 금융위기 이후 11년이다. 또한 대손비용률(Credit Cost)은 전년 대비 0.1%포인트 개선된 0.59%,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04%포인트 낮아진 1.32%를 기록하는 등 건전성 관련 지표들이 개선된 모습을 보였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경기 둔화 우려 속에서도 정책금융기관으로서 적극적인 중소기업 지원 역할은 물론 건전성 관리를 통한 내설 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