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알림톡, 신용카드 결제 알림 서비스 시작
카카오톡 알림톡, 신용카드 결제 알림 서비스 시작
  • 문혜원 기자
  • 승인 2019.02.11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안강화·메시지 신뢰로 고객만족도 확보 기대
[이미지 = 카카오]
[이미지 = 카카오]

[토요경제 = 문혜원 기자]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등의 사용결제알림 서비스를 이제는 카카오톡으로 받을 수 있게 된다.
 
11일 카카오에 따르면, 신용카드사인 신한카드를 시작으로 카카오톡 알림톡 서비스를 제공한다. 앞으로 삼성카드, 현대카드도 도입 예정이다.

이에 알림톡을 도입한 카드사 회원은 별도의 동의 과정을 거쳐 카카오톡으로 결제 알림을 받아볼 수 있게 된다. 카카오는 앞으로 결제 알림 메시지를 보내는 카드사와 점차 협약을 맺을 예정이다.

카카오는 발신자 사전 검증 및 인증 마크 통해 보안강화 및 메시지 신뢰도를 높여갈 계획이다. 개인정보 보호와 보안 정책을 더욱 강화해 사업자와 이용자 모두 만족도를 높아가겠다는 취지에서다.

알림톡은 카카오톡을 활용한 기업 메시지 서비스로 2만5000여개에 달하는 주요 기업과 기관, 지자체 등에서 활용 중이다.

편의성과 보안성을 바탕으로 주문·예약 내역, 배송 현황, 일정 안내와 같이 이용자에게 꼭 필요한 정보를 카카오톡으로 보내준다. 서울시, 우체국, 병무청 등에서도 각종 행정 서비스 제공을 위해 알림톡을 활용 중이다.

일례로, 현재 롯데 멤버스의 엘포인트(L.POINT)의 경우 알림톡 서비스를 시작한 후 카카오톡 플러스친구가 20만명 이상 증가했다.

알림톡의 가장 큰 장점은 스미싱이나 해킹 등 보안 위협을 최소화한 것이다. 상대방의 번호를 알면 누구나 보낼 수 있는 문자 메시지와 달리, 알림톡은 발신자에 대한 사전 검증과 협의를 거친다.

또한 발신자를 명확히 알 수 있는 기업·서비스 로고와 함께 카카오의 인증 마크가 붙는다. 메시지의 내용과 형식도 정해진 규격에 따르도록 하고 있어 스팸을 방지하고 장문의 메시지라도 가독성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신석철 카카오 비즈파트너부문 부사장은 “카카오톡 알림톡은 기업 차원에서는 알림톡을 마케팅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이용자에게는 친숙한 카카오톡으로 정보를 안내·자사 서비스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킨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