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조직개편 실시…정원 동결·15개 팀 감축
금감원, 조직개편 실시…정원 동결·15개 팀 감축
  • 김사선 기자
  • 승인 2019.02.08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경제=김사선 기자]금융감독원이 정원을 동결하고 15개 팀 감축을 감축하는 등 대대적인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금감원은 검사·조사부서 팀 18개를 폐지하고 3개를 신설하는 조직개편을 실시했다고 8일 밝혔다.

검사·조사부서 팀 18개를 폐지하는 대신 정원 13명을 증원해 전문실무인력 비중을 높여 역량을 강화했다.

또 금감원은 금융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서민·중소기업지원실을 '포용금융실'로 재편하고 인력을 확충했다. 아울러 혁신금융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IT·핀테크전략국 내 '디지털금융감독팀'도 신설하고 핀테크지원실을 '핀테크혁신실'로 재편했다.

핀테크혁신실은 금융사의 준법성 향상을 위한 레그테크(규제+기술), 감독역량과 소비자보호 강화를 위한 섭테크(감독+기술) 등 혁신금융서비스를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금감원은 혁신·모험기업 지원을 위해 자본시장감독국에 '투자금융팀'도 신설했다.

아울러 업무 효율성 제고를 위해 조직을 정비했다. 금융감독연구센터는 '거시건전성감독국’으로 재편되면서 1개팀이 신설되고, 2개팀이 폐지됐다. 국제협력국장이 금융중심지지원센터를 통할하는 선임국장을 맡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