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2월말 ISA 누적수익률 2.13%... 전월比 반토막
지난해 12월말 ISA 누적수익률 2.13%... 전월比 반토막
  • 문혜원 기자
  • 승인 2019.01.31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투자협회, ‘2018년 12월 기준 일임형ISA 수익률’발표
[자료 = 금융투자협회]
[자료 = 금융투자협회]

[토요경제 = 문혜원 기자] ‘만능통장’ ISA 별칭과 무색하게 누적수익률은 계속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일임형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은 지난해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세제혜택·수익률 면에서 실속이 없다는 평도 나온다.

ISA(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는 저금리·저성장 시대에 개인의 종합적 자산관리를 통한 재산형성을 지원하려는 목적으로 지난 2016년 3월 한시적으로 도입됐다.

31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2018년 12월 기준 일임형ISA누적수익률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일임형 ISA 모델포트폴리오(MP)의 1년간 수익률은 -5.76%였다. 이는 2017년(7.13%)보다 12.89%포인트 하락했다.

ISA 출시 이후 지난해 12월 말까지 누적 수익률은 2.13%로, 전달보다 2.22%포인트 하락했고 1년 전보다는 6.56%포인트 빠졌다.

이같이 수익률이 하락한 데에는 국내 증시 감소 및 글로벌 변동성 확대 속에서 미래불확실성 등으로 인해 누적 수익률이 감소했다는 것이 금투협의 설명이다.

금융회사별로 보면 NH투자증권이 누적 평균수익률 7.81%로 가장 높았다. 이어 DB금융투자(6.31%)와 메리츠종금증권(6.19%), 신한금융투자(5.17%), KB증권(4.0%) 순이었다.

업권별로는 증권의 누적수익률이 평균 2.74%를 기록하며 은행(1.14%)에 비해 약 2배 이상 높았다. MP 중에서는 현대차증권의 고수익추구형 A1(선진국형)이 누적 수익률 13.44%로 1위를 차지했다.

[자료 = 금융투자협회]
[자료 = 금융투자협회]

금융회사 중에서는 NH투자증권이 초고위험 11.8%, 고위험 9.1% 등으로 전체 누적평균 7.8%를 기록, 판매사 전체 1위를 기록했다. 이어서 DB금융투자 6.3%, 메리츠종금증권 6.2%, 신한금융투자 5.2%, KB증권 4.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유형별로는 초저위험이 평균수익률 3.49%로 가장 높았고, 저위험 2.59%, 초고위험 2.44%, 고위험 1.93%, 중위험 1.2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은행에서 신탁형 ISA에 가입한 가입자 수는 전체 90%를 차지하지만, 평균 가입액은 증권사의 7분1 수준인 상황이다. 하지만 자산가가 아닌 서민입장에서는 ISA를 가입해도 크게 효과가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부분 서민고객의 경우 펀드, 적금 정도를 드는데, 이럴 경우 절세효과보다는 수수료가 더 부담되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ISA)가입시한이 올해 말에서 2021년말까지 3년 연장된다.

인터넷·모바일 등 비대면으로 금융사에 금리 인하를 요구할 수 있고 2분기에는 보험사와 저축은행 등 제2금융권에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가 부과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