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설 관련상품 중 여행상품 판매량 40% ↑
위메프, 설 관련상품 중 여행상품 판매량 40% ↑
  • 김자혜
  • 승인 2019.01.18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까운 여행지가 인기..선물은 2만원 이하 저가 비중 높아
▲위메프 2019 설 기획전 매출. [표=위메프]
▲위메프 2019 설 기획전 매출. [표=위메프]

[토요경제=김자혜 기자] 설 연휴에 귀성길에 오르는 대신 여행을 떠나는 명절 트렌드가 이커머스 시장에도 영향을 미쳤다.

위메프(대표 박은상)가 설 연휴를 보름 앞두고 지난 1일~15일 ’2019 설 기획전’ 매출을 분석한 결과 여행 관련 상품이 전체 설 기획 상품 판매량의 41%를 차지했다고 18일 밝혔다.

많이 판매된 상위 10개 상품(매출 기준) 가운데서도 절반이 여행 상품이었다. 특히 제주도, 오사카, 후쿠오카 등 비교적 근거리 여행지 관련 상품이 상위 매출을 기록했다.

위메프는 명절이 일종의 휴가 개념으로 자리잡으면서 여행 상품이 설 관련 상품 매출 상위에 대거 포함된 것으로 분석했다. 5일 연휴 기간을 활용해 시간적 부담이 덜한 근거리 여행지가 인기를 끈 것으로 보인다.

1일~15일 설 기획전 상품의 가격대 별 매출 비중도 2만원 미만이 64%를 차지했다. 2만원 이상~5만원 미만은 18%, 5만원 이상 상품은 19%다. 부담 없이 감사의 마음을 전할 수 있는 실속형 상품을 선물하는 이용자가 과반을 차지한 것.

이러한 트렌드에 맞춰 위메프는 ‘2019 설 기획전’에서 다양한 근거리 여행 상품을 포함한 실속형 설 선물을 선보인다.

설 연휴에 떠날 수 있는 여행 상품으로 제주도 항공권·렌터카·숙소, 다낭·호이안 코코베이리조트 3박5일 패키지, 큐슈 온천 패키지 등을 특가에 만나볼 수 있다.

선물세트 대표 상품은 금액대별로 ▲1만원 미만 LG생활건강·아모레·애경 설 선물세트, 제주 감귤유과 선물세트 ▲3만원 미만 견과류 선물세트 9+1, 신라명과 쿠키 선물세트, 한우 사골 보신세트 3KG ▲5만원 이상 정관정 에브리타임 밸런스 등이다.

위메프 관계자는 “명절 트렌드에 맞춰 가성비 좋은 설 선물은 물론 여행 상품도 특가에 만나볼 수 있는 기획전을 준비했다”며 “설 준비도 위메프와 함께 하면 돈과 시간을 아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