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홈푸드 ‘더반찬’, 서비스 대폭 강화
동원홈푸드 ‘더반찬’, 서비스 대폭 강화
  • 김자혜 기자
  • 승인 2019.01.14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벽 배송 주6일 확대...자체 간편 결제 시스템 도입
밀키트 브랜드 신규 출시 계획 "올 한해 30% 성장 계획"
▲더반찬 직배송 차량이 새벽배송 출발을 준비하는 모습. [사진=동원홈푸드]
▲더반찬 직배송 차량이 새벽배송 출발을 준비하는 모습. [사진=동원홈푸드]

[토요경제=김자혜 기자] 동원홈푸드(대표이사 신영수)가 운영하는 온라인 반찬마켓 ‘더반찬’이 2019년을 맞아 서비스를 대폭 강화한다고 14일 밝혔다. 

수도권 새벽배송은 기존 주 5일에서 월~토요일까지 주 6일로 확대한다. 일요일 오전 6시까지 주말 동안 주문한 음식을 월요일 새벽에 집앞으로 배송 받아 월요일 아침 식사부터 이용할 수 있다. 

더반찬 관계자는 “더반찬 구매데이터에 따르면, 주초와 주말을 앞두고 주문량이 크게 늘어나는데, 월요일 배송을 통해 고객들이 보다 계획적인 일주일 식단관리를 할 수 있게 생산과 배송시스템을 개선했다”고 전했다.

또한 자체 간편결제 시스템인 ‘더반찬페이’를 개발해 최근 사이트에 도입했다. 이는 온라인 반찬마켓 시장에서 최초의 시도로, 고객은 더반찬페이에 최초 신용카드 등록만 하면 결제 시 별도의 정보입력 없이 비밀번호 입력만을 통해 간편하게 구매가 가능하다.

상품 측면에서도 고객의 다양한 니즈에 부합하고자 다양한 신규 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분석하여 소스에 특장점이 있는 ‘밀키트’ 상품과 설날과 제사 등에 활용할 수 있는 ‘프리미엄 차례상’, 간편하게 장기 식단을 구성한 정기식단 등을 새롭게 출시한다.

지난 2008년 론칭한 더반찬은 2016년 7월 동원그룹에 인수됐다. 동원그룹은 대규모 투자를 통해 2017년 4월, 서울 가산동에 조리센터(DSCK센터)를 오픈했다. 지난해 회원수, 거래액이 각각 20% 성장한 바 있다.

더반찬은 대부분의 메뉴를 HACCP 인증을 획득한 DSCK센터에서 주문 후 조리를 시작한다. 또한 최소 10년 이상의 전문가들이 직접 사람의 손으로 제조해 집밥에 가장 가까운 맛을 구현한다.

더반찬 관계자는 “올해 고객서비스 강화를 비롯해 정기식단 개발, 주문시간 연장 등 서비스 확대를 통해 지난해 대비 30% 이상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라며 "직접 반찬과 요리를 해먹기 어려운 바쁜 현대인들이 간편하게 제대로 된 집밥을 차려먹을 수 있도록 해 온라인 반찬마켓 시장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