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원권 지폐수명 10년 길어졌다...모바일뱅킹 등 간편결제 사용 탓
1만원권 지폐수명 10년 길어졌다...모바일뱅킹 등 간편결제 사용 탓
  • 문혜원 기자
  • 승인 2019.01.14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은행권 유통수명 추정결과’...천원권 52개월·5천원권 43개월 순
[이미지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토요경제 = 문혜원 기자] 신용카드·모바일 등 간편결제 활성화로 현금 사용이 감소하면서 지폐 유통 수명도 길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폐의 수명은 특히 ‘몸값’(액면가)이 높을수록 수명도 더 길어졌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2018년 은행권 유통수명 추정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으로 은 1000권 52개월·5000원권 43개월·만원권 121개월(년수로 10년)로 나타났다.

5만원권의 경우 2009.6월에 처음 발행된 이후 충분한 기간이 경과하지 않았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유통수명의 정확한 추정은 어려우나, 통상 만원권보다 더 길 것으로 한은은 판단했다.

지폐 유통수명은 신권이 한은 창구에서 발행된 후 시중에서 유통되다가 더 사용하기 어려울 정도로 손상돼 환수될 때까지 걸린 기간이다. 한은은 일정 수량을 정해 표본조사 방식으로 조사했다.

지폐 수명은 용지 재질·화폐사용습관·사용빈도 등 세 가지 요인에 주로 좌우된다. 그 중 사용빈도가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추정결과를 지난 2011년 결과와 비교해 보면 1000원권은 14개월, 5000원권은 3개월 증가했다. 이러한 유통수명 증가는 비현금 지급수단(신용카드, 간편 결제 등) 이용 활성화에 따른 현금 이용 감소로 나타났다.

한은 관계자는 “우리나라 은행권의 유통수명은 최저액면(천원권)과 중간액면(만원권) 모두 주요국 대비 긴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