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330㎡ 규모 와인 복합 매장 오픈
현대백화점, 330㎡ 규모 와인 복합 매장 오픈
  • 김자혜 기자
  • 승인 2019.01.13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압구정본점에 '와인웍스' 열어..."식품관 명소" 육성
▲현대백화점이 14일 압구정본점에 와인전문매장 와인웍스를 오픈한다. 사진은 와인웍스 전경. [=사진=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이 14일 압구정본점에 와인전문매장 와인웍스를 오픈한다. 사진은 와인웍스 전경. [=사진=현대백화점]

[토요경제=김자혜 기자] 현대백화점이 업계 최대 규모의 와인 전문 매장을 연다. 점포의 얼굴 역할을 하는 ‘시그니처(대표)’매장을 만들고 ‘오직 이 곳에서만 할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앞세운 매장으로 차별화한다는 전략이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14일 압구정본점에 와인 복합 매장 ‘와인웍스’를 오픈한다고 13일 밝혔다. ‘와인웍스’ 영업 면적은 330㎡(약 99.9평)로, 국내 백화점업계 와인 매장 중 가장 큰 규모다. 현재 국내 주요 백화점의 와인 매장의 크기는 약 66~165㎡ 수준이다.

현대백화점은 대형 와인 복합 매장 오픈이유로 와인이 다양한 연령대에서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주류로 자리잡았기 때문이라고 손꼽았다. 또 기존 압구정본점 식품관 매장 내 고객들이 즐기고 휴식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고객들에게 새로운 ‘만남과 소통의 광장’을 제안하기 위해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일본 긴자식스, 프랑스 라파예트 백화점도 와인과 함께 예술작품, 해산물 요리 등 새로운 체험 요소를 결합해 명소로 자리잡았다”며 “와인을 기본으로 다양한 식문화와 예술적인 콘텐츠를 도입해 국내 와인 매장의 새로운 트렌드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와인웍스’는 와인을 편하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공간으로 구성했다. 와인에 곁들여 먹는 20여 종의 요리와 와인을 함께 판매하는 ‘레스토랑’, 한 잔씩 구매해서 와인을 즐길 수 있는 ‘와인바’, 와인 관련 다양한 문화 행사를 진행하는 ‘커뮤니티 라운지’ 등이 대표적이다. 

또한, 현대백화점은 와인을 즐길 수 있는 50여 석의 규모의 공간을 활용해 전문 소믈리에의 와인클래스를 운영하고, 해외 유명 와인 브랜드의 파티 등 다채로운 콘텐츠를 선보일 계획이다. 또 밸런타인데이 등 시즌 별로 10여 종의 와인을 시음해 볼 수 있는 ‘테이스팅 코너’도 운영한다.

아울러, 현대백화점은 와인웍스에서 약 1500여 종의 와인과 함께 와인잔, 와인오프너, 디켄더 등 50여 개 와인 액세서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와인웍스’는 오픈을 기념해 오는 14일부터 31일까지 600여 품목의 와인을 최초판매가 대비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대표적인 제품으로는 ‘벨라 유니언 카베르네 소비뇽(14만원), ‘레 디페제(3만3,000원), 엘 마르시아노(6만원), 다렌버그 풋볼트 쉬라즈(3만4,000원) 등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와인과 어울리는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와인웍스 매장이 식품관의 대표적인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