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새해맞이 ‘2019년 핫딜’ 열어
홈플러스, 새해맞이 ‘2019년 핫딜’ 열어
  • 김자혜 기자
  • 승인 2019.01.11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2월까지 매주 인기 상품 모아 할인가 선봬

[토요경제=김자혜 기자] 홈플러스는 새해를 맞아 강서점, 합정점 등 전국 124개 매장에서 ‘2019년 핫딜’ 행사를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해 인기가 높았던 상품들을 새해 새로운 가격으로 선보이기 위해 기획됐다. 홈플러스 측은 "국내 소비 진작을 위해 신선 및 생필품의 합리적인 가격을 책임지고 가계에 희망을 준다"는 각오다.

2019 핫딜은 지난해 고객들이 자주 찾고 많이 샀던 상품들을 선별해 매주 할인 판매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행사 기간은 이달 오는 16일까지다. 대표 상품은 지난해 매출 200억원을 돌파한 ‘딸기 1박스’ (국내산, 1kg)로 삼성, 신한, 마이홈플러스 행사카드로 결제하면 할인받을 수 있다. 

또 2018년 한 해 2700톤의 판매량을 기록한 ‘1등급 이상 일품포크 삼겹살·목심(100g, 국내산)'과 ‘미국산 초이스 꽃갈비살(100g)' 행사가에 판매한다.

‘청원농협 왕의밥상 이도쌀(20kg)'은 행사카드 결제 고객에게 3000원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지난해 370만여 마리의 판매고를 올린 ‘해동 오징어’는 1마리당2000원(원양산)에 선보인다. 

홈플러스 조서연 마케팅전략팀장은 “이번 ‘2019년 핫딜’ 행사는 새해를 맞아 대한민국의 가격을 홈플러스가 이끌어나간다는 각오로 마련했다”라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이른바 ‘핫’한 가격의 합리적인 쇼핑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상품들로 행사를 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