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보험 실손의료보험료 산출 “소비자에게 맞춘다”
해외여행보험 실손의료보험료 산출 “소비자에게 맞춘다”
  • 문혜원 기자
  • 승인 2019.01.04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감독원, ‘해외여행보험 운영 개선’..3개월 장기 체류자 문자 의무화
[이미지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토요경제 = 문혜원 기자 ]그간 보험금 못 받는 해외여행보험의 실손보험 가입 문제가 개선된다. 당국은 이에 보험사로부터 3개월 이상 장기 가입자에 실손보험료 환급 문자 안내를 의무화하고, 실손보험료 납입 때문에 해외여행보험 중복 가입자가 없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해외여행보험 운영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금감원은 이 같은 개선에 나선 이유로 소비자들이 국내 실손보험은 해외 의료기관 치료비를 보장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모르고 해외에 갈 때 중복으로 여행자보험을 들기 때문이다.

실제로 금감원에 따르면 해외여행보험 가입자의 실손보험 가입률이 95.7%에 이른다. 그동안 보험사들은 중복가입 유의사항을 공시해왔지만 다양한 안내내용이 혼재돼 있어 소비자들은 식별이 어렵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자료 = 금융감독원]
[자료 = 금융감독원]

이에 당국은 보험사들이 또 가입자에게 해외여행보험의 '국내 치료 보장' 가입을 권장하지 않는다고 분명히 안내토록 권고했다. 또 인터넷으로 가입할 때는 ‘팝업’ 방식으로 시각화해 안내하고 확인 버튼을 눌러야 가입이 되도록 개선한다.

‘팝업’방식을 안내해야 하는 이유는 소비자가 인터넷으로 가입할 때는 최종 확인 절차가 따로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이밖에도 보험사마다 다르게 표현하는 국내 치료 보장의 명칭도 ‘국내 의료비’로 통일한다. 가입 시 보험료를 계산할 때 주민등록번호 입력과 본인 인증을 없애고 생년월일·성별만 입력하도록 해서 효율성을 높인다.

해외체류자의 실손보험료 납입중지 및 환급 제도도 개선한다. 실손보험 가입자가 3개월 이상 해외에 장기 체류하면 귀국 후 해당 기간에 냈던 국내 실손보험료를 돌려받을 수 있도록 환급 제도를 청약 및 만기 시점에 문자 등으로 안내하기로 했다.

또 해외여행보험(3개월 이상) 청약 시 동일 보험사에 실손의료보험이 가입돼 있으면 실손보험료 납입중지 여부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보험사를 통해 해외 장기체류자의 실손보험료 찾아주기 캠페인도 추진한다.

이밖에도 선원의 해외 체류기간을 산정할 때 승하선 기록을 인정하기로 했다. 선원은 화물 운송 등을 위해 일시적으로 입항해서 작업 후 바로 출항하는 일이 많다.

실제로 입국한 것은 아닌데 입항이 서류상 입국으로 처리해 실소보험 환급 대상인 장기 해외체류자에서 제외됐었다. 앞으로는 승하선기록을 참고해서 해외체류기간을 산정한다.

금감원은 향후 이번 해외여행보험 개선 방안에 따라 보험사들이 업무 절차를 개편해서 올해 1분기 중 모두 시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