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2019년 코스피 1950~ 2160 범위 등락 예상
KB증권, 2019년 코스피 1950~ 2160 범위 등락 예상
  • 문혜원 기자
  • 승인 2019.01.02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경제 = 문혜원 기자] KB증권이 새해 첫날 코스피 예상 등락 범위(밴드)를 1,950~2,160으로 제시하면서 경기 둔화를 예고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관련 불확실성 등으로 선진국 증시 중심을 주가가 하락하고 있다는 것이 그 이유다.

2일 KB증권의 이은택·김영환·김민규 연구원은 “한국 증시에서는 반도체를 중심으로 실적 하향 조정이 빠르게 진행 중”이라며 “펀더멘털(기초여건) 부진이 본격화하는 반면 이에 대응할 수 있는 매크로 이벤트가 1월에 집중됐다”고 말했다.

연구원은 리스크 요인으로는 ▲ 미국 셧다운 장기화 ▲ 국내외 실적 둔화 ▲ 미중 무역협상 및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불확실성을 꼽았다.

이들은 한국은 1월에 코스닥 수익률이 코스피 수익률을 앞서는 경우가 많아 ‘코스닥 1월 효과’가 있다고 분석했다. 코스닥 1월 효과는 정책 기대 ·대주주 과세이슈 해소·연초 리밸런싱(재조정) 등 수급이나 심리요인을 꼽았다.

이에 현재처럼 금리 차가 축소되고 역전을 향해가는 국면이 이어지면 코스닥 비중이 큰 성장주의 강세 가능성이 커진다는 분석이다.

연구원은 1월 선호 업종으로 ▲ 건설 ▲ 화장품·유통 ▲ 미디어·레저 ▲ 통신서비스를 제시했다. 향후 미중 무역협상,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 의장 연설, 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트럼프 대통령 연두교서 등이 모멘텀을 만들 이슈가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