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투자증권, 연말 조직개편·임원인사 단행...법인사업부 신설
하이투자증권, 연말 조직개편·임원인사 단행...법인사업부 신설
  • 문혜원 기자
  • 승인 2018.12.28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하이투자증권]
[사진 = 하이투자증권]

[토요경제 = 문혜원 기자] 하이투자증권이 사업 상황과 전문성 강화를 위해 일부 본부를 통합·확대하고 새로운 부서를 신설하는 등 부서 간 업무 조정에 나섰다.

하이투자증권은 조직개편을 실시해 법인사업본부를 신설했으며, 기존 법인영업본부와 금융상품법인본부를 통합했다고 28일 밝혔다. 또 투자금융본부 산하에는 투자금융실을 신설하고, 기존 SF(구조화금융)2팀을 투자금융1팀과 투자금융2팀으로 분리해 확대 재편했다.

업무 전문성 제고를 위해 전략경영본부를 전략기획본부와 경영관리본부로 분리했다. 영업 관련 본부는 사업본부로 명칭을 변경해 영업 관련 본부별 정체성을 명확히 해 확장성을 확보했다.

이와더불어 채권상품 공급 확대와 판매 활성화를 위해 기존 자산관리(WM)본부 내 소매채권 운용과 판매를 담당하는 WM채권팀을 신설했다.

하이투자증권은 이날 조직개편에 따른 인사와 더불어 임원인사도 단행했다. 박정근 투자금융본부장과 박인준 프로젝트금융본부장은 상무로 승진했다.

 김지한 세일즈앤트레이딩(S&T) 사업본부장은 상무로 신규 선임됐다. 이대희 법인사업본부장도 본부장으로 선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