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부진에 3분기 ELS 발행액 급감...전분기 比 42.1%↓
증시 부진에 3분기 ELS 발행액 급감...전분기 比 42.1%↓
  • 문혜원
  • 승인 2018.12.2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자심리 위축 요인..DLS 발행도 33% 감소
금융감독원, ‘ELS 발행·판매현황 등 상시 모니터링’ 진행
[자료 = 금융감독원]
[자료 = 금융감독원]

[토요경제 = 문혜원 기자] 올해 2분기까지 증권사 파생결합증권(ELS·DLS)의 발행 잔액 증가세는 지속됐으나 3분기에는 ELS와 DLS의 발행, 상황 규모가 국내외 주요 지수 하락요인으로 투자수요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가연계증권(ELS)란, 계약 후 3년이 지난 만기 시점까지 기초자산 가격이 손실 구간(녹인 구간·판매 시점 대비 40~60% 이하) 밑으로 떨어지지 않으면 원리금을 돌려받을 수 있도록 설계된 상품이다.

26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년 3분기 증권회사 파생결합증권 발행 및 운용실적 분석’에 따르면, 3분기 ELS발행액은 14조3000억원으로 전분기(24조 7000억원) 대비 10조4000억원(42.1%)감소했다.

3분기 ELS 발행액 규모를 살펴보면, 공모 발행비중이 81.7%를 기록했고, 원금비보장형 발행비중은 88.2%로 전분기보다 3%포인트 줄었다.

발행형태별로는 지수형 ELS 발행비중이 92.2%인 13조2000억원으로 절대적으로 높았으며, 이중 2개 이상의 기초자산 결합상품이 85%를 차지했다.

기초자산별 발행규모는 유로스톡스50(EuroStoxx50)이 10조3000억원, S&P500(스탠다드앤푸어스500)이 8조8000억원, 홍콩H지수가 8조4000억원, 코스피200이 5조3000억원 순이었다.

홍콩H지수 기초 ELS 발행 비중이 전분기보다 15.1%포인트 감소한 반면 S&P500과 코스피200 기초 ELS 발행비중은 6.5%포인트, 4.7%포인트 각각 증가했다. ELS는 지수가 투자 시점보다 떨어질 가능성이 낮을수록 수익을 얻을 가능성이 커지는 구조로 돼 있다.

[자료 = 금융감독원]
[자료 = 금융감독원]

3분기 ELS 상환액은 올해 들어 국내외 주요지수가 하락해 일부가 조기상환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금액은 10조1000억원으로 전분기(20조3000억원)보다 10조2000억원(50.2%) 감소했다.

조기상환액은 8조4000억원으로 82.9%의 비중을 차지했고, 만기상환액은 1조7000억원으로 17.1%의 비중을 기록했다.

3분기 기준 ELS 발행잔액은 지난해 말 이후 지속적인 증가 추세다. 금액은 67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말 발행잔액은 55조2000억원이었으며, 올해 1분기에는 59조6000억원, 2분기에는 63조7000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DLS 발행은 5조7000억원으로 전분기(8조5000억원) 대비 2조8000억원(32.7%) 줄었다. 이 중 사모(4조4000억원, 76.7%)와 원금보장형(2조4000억원, 41.5%)의 발행비중은 전분기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DLS 상환액은 5조원으로 전분기(7조4000억원)보다 2조4000억원(32.4%) 감소했다. 이중 만기상환액은 3조1000억원(62.4%)을 기록해 조기상환액인 1조9000억원(37.6%)를 상회했다.

DLS 발행잔액 추이를 본 결과,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3분기 금액은 38조원으로 2분기(37조3000억원)대비 7000억원(1.9%) 증가했다. 작년 4분기 기준 발행잔액은 34조4000억원이었으며 올해 1분기는 36조3000억원, 2분기는 37조3000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파생결합증권 발행자금 운용 현황은 자체 헤지와 백투백 헤지로 양분됐다. 자체 해지는 54조3000억원(51.5%)을 기록했고 백투백 헤지는 51조1000억원(48.5%)로 나타났다.

현재 파생결합증권 발행자금 운용자산(헤지자산)의 평가금액은 110조2000억원으로 집계됐으며, 이중 채권이 78조400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예금·예치금은 16조4000억원, 기타자산은 12조3000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파생결합증권 투자자의 투자수익은 ELS조기상환 지연 등으로 상환규모는 축소된 경향을 보였다. 금액은 3000억원으로 전분기(5000억원)보다 5000억원 줄었다. ELS와 ELS의 투자수익률은 각각 3.0%, 0.8%로 전분기(각 3.7%, 1.1%) 대비 악화됐다.

증권사의 파생결합증권 관련 이익도 1595억원으로 전분기(1914억원)보다 16.7% 감소했다. 파생상품 등 헤지에서 운용이익이 증가했지만, 발행한 파생결합증권의 평가손실 등이 더 컸다.

금감원 관계자는 “급감의 원인은 글로벌 증시 흐름이 부진한 데 있다”며 “ELS의 기초자산이 되는 주요 지수 급락시 녹인(Knock-In) 발생과 원금손실 발생 가능성이 여전하다”고 설명했다.

일반적으로 ELS는 발행 시 코스피200을 포함해 홍콩H지수, 유로스톡스50 등 주요국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삼기 때문이다

금감원은 향후 ELS 발행·판매현황에 대한 상시 모니터링을 지속할 예정이다. 또 기초자산과 상품구조 다변화 유도·증권회사 자체점검 강화를 통해 잠재적 리스크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