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부동산 가격 오를까, 내릴까
내년도 부동산 가격 오를까, 내릴까
  • 김사선 기자
  • 승인 2018.12.26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 전문가 10명중 7명 “집값 떨어진다”


공인중개사·PB “집값 하락·거래량 감소할 것”

[토요경제=김사선 기자] 내년도 집값은 올해에 비해 올라갈까, 내려갈까.

올해 불타올랐던 부동산 시장이 내년에는 하락기로 접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6일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가 내놓은 ‘2019 KB부동산 보고서’에 따르면 부동산 전문가, 공인중개사, 은행 프라이빗 뱅커(PB) 등 부동산 시장 전문가 112명에게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내년 전국 주택매매가격이 하락할 것이라는 응답이 70.5%로 나타났다.

하락 폭이 1∼3% 수준일 것이라는 의견이 31.3%로 가장 많았고 낙폭 3∼5%를 예상하는 비중도 17.0%에 달했다.

지역별로는 비수도권 지역 주택시장 하락을 점친 응답이 87.5%에 달했다. 이 가운데서도 5% 이상 떨어질 것이라는 응답이 19.6%였다. 수도권의 경우 집값 상승 전망이 58.9%로 다소 사정이 나았다.

“부동산 대책 영향으로 거래량도 감소”

주택 거래량 역시 줄어들 것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었다.

내년도 주택매매 거래량이 올해보다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은 64.3%로 집계됐다. 비수도권의 거래량 감소 전망은 77.7%였다.

이처럼 부동산 시장이 얼어붙은 원인으로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 첫 손에 꼽혔다.

정부는 주택담보대출비율(LTV, Loan to Value Ratio)과 총부채상환비율(DTI, Debt To Income) 등 대출 관련 규제는 물론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종부세·보유세 강화 등 세제 대책을 잇달아 내놓으며 부동산 열풍 잡기에 전력을 다해왔다.

국내 경기침체와 그간 과도했던 매매가 상승에 따른 부담감도 원인으로 지목됐다.

이 같은 하락전망은 부동산 중개업소와 은행 프라이빗 뱅커(PB)에서도 동일하게 관찰됐다.

KB 협력 공인중개사 512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내년 전국 주택매매가격 하락을 점친 비중이 76.3%에 달했다.

이들 중 70.2%는 서울 주택가격 역시 내년에 주저앉을 것으로 내다봐 수도권은 오를 것이란 전망이 우세했던 부동산 시장 전문가와 시각을 달리했다.

특히 서울 강북의 집값이 내려갈 것이라는 전망이 73.1%로, 강남 하락전망(67.2%)보다 높았다.

거래량에 민감한 이들 공인중개사는 내년도 주택거래가 대체로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 지역의 매매감소 전망이 72.5%로 타 지역보다 높게 나타났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양도세 인하를 통해 거래를 활성화해야 한다는 응답이 많았다.

고액자산가의 자산관리를 맡는 은행 PB 72명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는 73.6%가 내년 전국 주택매매가격이 하락할 것이라는 결과가 나왔다.

특히 30.6%가 집값이 3% 이상 급감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투자 좋은 부동산은 분양아파트, 재건축, 토지…”

이 같은 상황에서 전문가와 중개업소, PB 등이 투자하기 좋은 부동산으로 꼽은 것은 아파트 분양과 재건축, 토지였다.

아파트 분양의 경우 최근 서울 주택가격이 급등하면서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신규주택을 사들일 수 있는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