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숙면효과 향료조성물 특허기술상 수상
아모레퍼시픽, 숙면효과 향료조성물 특허기술상 수상
  • 김자혜 기자
  • 승인 2018.12.21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면 질 향상 향료조성물 발명...슬리핑 뷰티 카테고리 창출 성과 인정받아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전경. [사진=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전경. [사진=아모레퍼시픽]

[토요경제=김자혜 기자] 아모레퍼시픽(대표 서경배 안세홍)이 ‘숙면효과를 갖는 향료조성물’에 관한 특허(등록번호 10-1484534)로 2018년 하반기 특허기술상 지석영상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최근 국내외에서는 수면과 다양한 제품 간의 정서 및 생리적 반응을 관찰하여 상관관계를 밝히는 감성 관련 연구가 활발하게 이어지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향(香)에 주목하고 수면의 질을 향상해 숙면 효과를 주는 향료를 만들는데 집중했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이 2015년에 특허 등록한 ‘숙면효과를 갖는 향료조성물’은 장미(Rose), 백단(Sandalwood), 오렌지 꽃(Orange Blossom), 일랑일랑(Ylang ylang) 오일 등 네 가지 천연 오일을 함유한 향료에 관한 발명이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의 전문 조향사들은 전국 10~50대 여성 434명을 대상으로 한 관능 평가, 350회가 넘는 조향 실험 및 검증을 통해 기호도와 심신 안정 효과가 우수한 조성물을 제조했다.

해당 향료조성물은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의 수면 다원 검사도 거쳤다. 이를 통해 아모레퍼시픽이 새로 개발한 향료조성물은 침상에 들어가서부터 잠들 때까지 걸리는 시간인 입면 지연시간(sleep latency),수면 단계 중 깊이 잠든 상태인 서파수면 비율(slow wave sleep), 침상에 있는 시간 중 수면을 취한 비율인 수면 효율(sleep efficiency), 수면 시간 동안 움직인 횟수인 체동(體動)횟수 등에서 기존 물질보다 우수하다는 사실을 확인한 바 있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서병휘 스킨케어연구소장은 “이번 특허기술상 수상은 아모레퍼시픽이 슬리핑 뷰티 카테고리를 창출하고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오랫동안 이어온 연구와 발명 노력이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 있게 생각한다”라며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앞으로도 창조적 장인 정신을 바탕으로 전 세계 고객에게 인정받을 수 있는 혁신적인 연구 성과를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한편 특허기술상은 1992년 제정됐다. 매년 두 차례, 한국에서 출원 및 등록한 우수 특허를 발굴해 시상을 이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