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처 찾지 못한 시중 부동자금 111조원...“혁신기업 발굴로 창출해야”
투자처 찾지 못한 시중 부동자금 111조원...“혁신기업 발굴로 창출해야”
  • 문혜원 기자
  • 승인 2018.12.19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원회, ‘자본시장 혁신 과제 현장 간담회’개최..자본시장 제도 재설계 논의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증권거래소에서 열린 자본시장 혁신과제 현장 간담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 = 금융위원회]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증권거래소에서 열린 자본시장 혁신과제 현장 간담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 = 금융위원회]

[토요경제=문혜원 기자] 금융위원회는 19일 한국거래소 회의실에서 ‘자본시장 혁신과제’라는 주제로 현장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한국거래소 코스닥 본부장, 코넥스상장기업·벤처캐피탈·엔젤투자자·증권회사·증권유관기관 등이 참여한 가운데 자본시장의 문제점과 혁신과제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자본시장 혁신 과제 논의의 쟁점은 적당한 투자처를 찾지 못해 부동자금이 쌓인 부분들을 어떻게 자유롭게 풀어 나갈지 하는 것이다.

김용범 부위원장은 “우리 자본시장이 혁신기업 발굴, 모험자본 공급 기능을 원활히 수행할 수 있도록 자본시장 참여자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혁신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자금 부족이 원인이 아니라고 지목했다. 적당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부동자금이 1117조원에 이른다. 이 부동자금들은 예금, 머니마켓펀드(MMF) 등 단기성 자금에 머물고 있는 상황이다. 따라서 우리나라에 투자자금이 부족하다고 볼 수는 없다는 설명.

김 부위원장은 “결국 문제는 자금 부족이 아니라 자금공급 체계와 전달자가 제대로 된 역할을 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자본시장 혁신과제는 이러한 정부의 고민을 담아 마련했다는 설명이다.

이에 대한 대안으로 자본시장 제도 전반을 새로 설계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즉, 대출위주의 기업금융시장을 투자 중심으로 전환하고 시중의 부동자금이 혁신기업에 대한 투자자금으로 흐를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에 세부방안에 대해서는 ▲개인 전문투자자 확대방안 ▲코넥스 기능강화 방안 ▲중소기업 금융 전문 증권회사 진입 촉진 방안 등이 제시됐다.

아울러 금융위는 이번 과제로 논의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한 달 이내에 구체적인 방안을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김 부위원장은 “향후 혁신과제를 구체화해 나가면서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