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에 남양주·하남·인천 계양 선정
3기 신도시에 남양주·하남·인천 계양 선정
  • 김사선 기자
  • 승인 2018.12.19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천에도 중규모 택지 조성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수도권 3기 신도시 입지와 2기 신도시 광역교통개선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수도권 3기 신도시 입지와 2기 신도시 광역교통개선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토요경제=김사선 기자]3기 신도시 건설지역에 남양주와 하남, 인천 계양이 선정됐다. 또 공공택지 조성을 두고 논란이 일었던 과천에도 중규모의 택지가 조성된다.

국토교통부는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같은 내용의 '2차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 및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을 발표하고 서울과 경기 인천 등지에서 총 41곳 택지를 조성해 15만 5000가구 주택을 공급한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9·21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을 통해 서울과 일산·분당 등 1기 신도시 사이에 330만㎡ 이상 대규모 공공택지 4∼5곳을 조성하고, 이중 10만호를 수용할 수 있는 택지 후보지를 연말에 발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신도시의 면적은 남양주가 1134만㎡, 하남은 649만㎡, 인천 계양은 335만㎡ 순이다. 과천에는 155만㎡ 규모의 중규모 택지가 조성된다.

남양주 신도시는 진접·진건읍, 양정동 일대로 6만6천호, 하남 신도시는 천현동, 교산동, 춘궁동, 상·하사창동 등 일대로 3만2천호, 인천에는 계양구 귤현동, 동양동, 박촌동, 병방동, 상야동 일대에서 1만7천호가 각각 공급된다.

과천의 경우 과천동, 주암동, 막계동 일대가 택지로 지정됐으며 7천호가 공급될 예정이다.

정부는 "서울 경계로부터 2㎞ 떨어져 있으며 광역급행철도(GTX) 등 광역교통망 축을 중심으로 선정했다"면서 "대부분 훼손되거나 보존가치가 낮은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라고 설명했다.

국토부는 이들 택지 입주 시 교통불편이 없도록 2년 빨리 교통대책을 수립·시행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