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푸드 임직원, 소아암 환아에 급여 끝전 기부
롯데푸드 임직원, 소아암 환아에 급여 끝전 기부
  • 김자혜 기자
  • 승인 2018.12.18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여 끝전 조성액에 회사가 더한 1100만원,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기부
▲17일 롯데푸드 본사에서 롯데푸드 이영호 대표이사(오른쪽)와 롯데푸드 조병을 노동조합위원장(왼쪽)이 끝전 모으기 캠페인으로 조성한 기금을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서선원 사무처장(가운데)에게 전달하고 있다. [사진=롯데푸드]
▲17일 롯데푸드 본사에서 롯데푸드 이영호 대표이사(오른쪽)와 롯데푸드 조병을 노동조합위원장(왼쪽)이 끝전 모으기 캠페인으로 조성한 기금을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서선원 사무처장(가운데)에게 전달하고 있다. [사진=롯데푸드]

[토요경제=김자혜 기자] 롯데푸드(대표 이영호)는 급여 끝전 모으기 캠페인으로 조성한 1100여만원을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기부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기부한 기금은 2018년 한 해 동안 임직원이 모은 500여만원에 회사가 같은 금액을 출연해 만든 1천123만0148원(이자수익 포함)이다. 이번에 롯데푸드 임직원들이 기부한 금액은 저소득 가정 백혈병 어린이 치료비 등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롯데푸드의 ‘임직원 끝전 모으기 캠페인’은 이웃과의 사랑 나눔을 위해 2016년 8월부터 시작됐다. 희망하는 임직원의 급여에서 천원 이하 끝전을 모으고 거기에 회사가 동일 금액을 출연해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조성했다.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은 소아암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세워진 소아암 전문 민간단체다.

1991년부터 활동을 시작해 소아암 어린이와 가족들이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치료를 포기하지 않고 충분히 의료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암 치료에 따른 심리사회적인 어려움을 잘 이겨내 건강한 사회인으로 성장하도록 돕고 있다.

롯데푸드 이영호 대표이사는 "임직원과 회사가 함께 모은 정성이 소아암 환우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나눔을 실천하면서 이웃과 사랑을 나누는 기업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