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2018년 신진 피부과학자 연구비 지원
아모레퍼시픽, 2018년 신진 피부과학자 연구비 지원
  • 김자혜 기자
  • 승인 2018.12.14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진 피부과학자 기초피부과학 연구과제 선정, 연구비 후원
▲2018년 아모레퍼시픽 신진 피부과학자 연구 지원을 위한 후원금 수여식'에 참가한 수상자들. (사진 왼쪽 두 번째부터)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박창욱 교수,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정보영 교수,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박영호 바이탈뷰티연구소장, 건양대학교병원 한형진 교수. [사진=아모레퍼시픽]
▲2018년 아모레퍼시픽 신진 피부과학자 연구 지원을 위한 후원금 수여식'에 참가한 수상자들. (사진 왼쪽 두 번째부터)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박창욱 교수,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정보영 교수,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박영호 바이탈뷰티연구소장, 건양대학교병원 한형진 교수. [사진=아모레퍼시픽]

[토요경제=김자혜 기자] 아모레퍼시픽(대표 서경배 안세홍)은 ‘2018년 아모레퍼시픽 신진 피부과학자 연구 지원을 위한 후원금 수여식’을 열고 선정된 신진 피부과학자들에게 연구 지원비를 전달했다.

14일 아모레퍼시픽에 따르면 후원금 전달식은 지난 13일 오후, 서울시 서초구 대한피부과학회 사무실에서 진행됐다. ‘아모레퍼시픽 신진 피부과학자 연구 지원 프로그램’은 국내 피부 연구 역량 제고와 경쟁력 향상을 위해, 아모레퍼시픽이 재단법인 피부과학재단과 협약을 맺고 2010년부터 올해로 9년째 진행 중이다.

신진피부과학자 연구지원은 피부과학연구재단에서 선정한 교수 임용 5년 차 이하의 신진 피부과학자들의 연구 과제를 대상으로 각각 매년 2000만 원씩 연구비를 2년간 지원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국내 기초 피부과학 연구를 후원하는 것을 그 목적으로 하며 아모레퍼시픽은 이를 통해 올해까지 총 13억 4천만 원의 연구비를 지원한 바 있다.

올해는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정보영 교수의 ‘Aryl hydrocarbon 수용체 활성화와 자가소화작용체계 변화가 피부면역체계 및 피부장벽기능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와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박창욱 교수의 ‘대용량 유전체 기반 피부 특이 T세포 타겟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플랫폼 개발’, 건양대학교병원 한형진 교수의 ‘편평세포암에서 엑소좀을 이용한 새로운 오믹스 플랫폼 적용에 관한 연구’가 후원 과제로 선정됐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박영호 바이탈뷰티연구소장은 “아모레퍼시픽이 피부과학연구재단과 함께 이어온 신진 피부과학자 연구 지원이 더 나은 국내 기초 피부과학 연구 여건 조성에 이바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아모레퍼시픽은 다양한 학술 교류 활동을 이어감으로써 전 세계 고객에게 건강과 아름다움을 선사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