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룹, 2019년도 임원인사 단행…홍범식•김형남•김이경 등 외부인사 영입
LG그룹, 2019년도 임원인사 단행…홍범식•김형남•김이경 등 외부인사 영입
  • 김사선 기자
  • 승인 2018.11.28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경제=김사선 기자]LG그룹 지주사인 ㈜LG는 28일 이사회를 열고 홍범식 사장과 김형남 부사장, 김이경 상무 등을 외부 영입하는 2019년도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사는 구광모 회장이 그룹 대표이사를 맡은 뒤 처음으로 단행하는 것으로, 외부 인사 영입을 통해 그룹의 혁신 역량 강화에 본격적으로 나섰다는 분석이다.

LG그룹은 홍범식(1968년생) 베인&컴퍼니 코리아 대표를 ㈜LG 경영전략팀장(사장)에 내정했다.

홍범식 ㈜LG 경영전략팀장 사장
홍범식 ㈜LG 경영전략팀장 사장

홍 신임 사장은 여의도고, 미국 남가주대(USC) 경영학 학사, 컬럼비아대 경영학 석사를 거쳐, SK텔레콤 상무, 베인&컴퍼니 코리아 글로벌 파트너(아시아 정보통신부문 대표), 베인&컴퍼니 코리아 글로벌디렉터(대표) 등을 역임했다. 홍 사장은 LG그룹에서 포트폴리오 전략과 성장 전략, 인수합병(M&A) 등 신사업 전략 등을 구상할 것으로 보인다.

또 김형남 전 한국타이어 연구개발본부장이 자동차부품팀장(부사장)으로 영입됐다. 김 부사장은 최근 LG그룹이  미래전략 사업 하나로 추진하고 있는 자동차 전장 사업과 관련된 R&D 직군을 이끌 전망이다.

아울러 김이경 전 이베이코리아 인사부문장이 ㈜LG 인사팀 인재육성담당(상무)로 선임됐다.

㈜LG 관계자는 "사업포트폴리오 강화, 인재육성 등 지주회사의 역할을 강화하며, 계열사의 사업과 사람에 대한 미래 준비 지원에 중점을 두고 외부에서 전문가를 영입하는 한편 경영진의 변화를 꾀했다"며 "주요 계열사 임원들을 지주사의 팀장급으로 이동시킴으로써 경영의 효율성을 높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