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은행장, 2020년 3월까지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직
손태승 우리은행장, 2020년 3월까지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직
  • 문혜원 기자
  • 승인 2018.11.08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태승 우리은행장<사진출처 : 우리은행>

[토요경제=문혜원 기자] 내년 1월 출범에 예정돼 있는 우리금융지주 회장 자리는 손태승 우리은행장이 겸직하는 것으로 정해졌다.

8일 우리은행에 따르면, 임시 이사회를 열고 2019년 사업연도에 대한 정기 주주총회(2020년 3월 결산주총) 종결시까지 손태승 현 우리은행장이 우리금융지주 회장을 겸직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손태승 은행장은 12월 28일로 예정된 임시 주주총회에서 새롭게 설립되는 우리금융지주의 회장으로 공식 선임될 예정이다. 다만, 지주가 출범하더라도 우리은행의 비중이 99%로 절대적이어서 당분간은 지주그룹 경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이유는 카드/종금의 지주 자회사 이전과 그룹 내부등급법 승인 등 현안이 마무리될 때까지는 긴밀한 협조 아래 겸직체제가 유리하기 때문이라는 판단에서다.

우리은행 이사회는 그동안 사외이사들만 참석한 사외이사 간담회를 수차례 열었지만 지주 회장과 은행장 겸직 문제를 결정하지 못했다. 지주 설립 초기에는 현 우리은행장이 지주 회장을 겸직할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아울러 지주 이사회는 2016년 민영화시 과점주주 매각의 취지를 유지하기 위해 현 과점주주 추천 사외이사들을 중심으로 구성하기로 했다. 현 우리은행 경영진에는 IMM PE와 동양생명, 한화생명, 키움증권, 한국투자증권 등 과점주주가 추천한 사외이사 5명이 포진해있다.

한편, 우리금융지주는 내년 1월 주식의 포괄적 이전을 통해 설립된다. 기존 은행 발행주식은 모두 신설되는 금융지주회사로 이전되고, 기존 은행 주주들은 신설 금융지주회사가 발행하는 신주를 배정받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