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모코스, 싱가포르·대만 드럭스토어 입점 '활발'
코스모코스, 싱가포르·대만 드럭스토어 입점 '활발'
  • 김자혜 기자
  • 승인 2018.11.08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프루브' 싱가폴 '사사' 23개점 입점...대만드럭스토어 입점에도 박차가해
▲싱가포르 사사(SASA) 매장에 입점한 비프루브.<사진=KT&G>

[토요경제=김자혜 기자] KT&G의 자회사 코스모코스(사장 양창수)의 아웃도어 더마 코스메틱 브랜드 ‘비프루브(VPROVE)’가 싱가폴 ‘사사(SASA)’ 매장과 대만 드럭스토어에 입점을 확장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코스모코스는 지난해 말레이시아 ‘왓슨’과 ‘사사’ 매장에 ‘비프루브’가 입점한데 이어, 이번 싱가폴 사사 매장 23개점에도 입점을 마쳤다. ‘사사(SASA)’는 홍콩, 마카오,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 280여개 이상의 매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전 세계 700여개 이상의 브랜드 제품을 판매하는 아시아 최대 뷰티 스토어다. 싱가폴 사사 매장에서는 비프루브의 베스트 셀러 제품들을 구매할 수 있다.

싱가포르에 이어 대만 시장 공략에도 박차를 가하고있다. 코스모코스는 지난 1일 대만 드럭스토어 POYA, Tomods 260개 매장 입점을 시작으로 11월 말에는 Hands, City Super, 일약본포 등 100여개 매장에, 2019년 1월에는 대만 ‘코스메드’ 300개 매장에 입점할 예정이다. ‘코스메드’는 대만 최대 유통기업 통일그룹의 자회사로 화장품, 미용용품, 의료용품 등을 판매하는 대만의 대표 드럭스토어 체인이다.

대만 관광청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을 찾은 대만인은 88만8000명으로, 2015년 대비 77.6% 증가했다. 또 1인당 화장품 소비액이 높은 아시아 3대 국가 중 하나로 ‘비프루브’는 대만에서의 선전을 기원하고 있다.

대만 드럭스토어 관계자는 “대만에서는 수분크림이나 모이스처라이저, 미스트처럼 효과가 즉각 눈에 보이면서 간단히 끝낼 수 있는 스킨케어 제품이 인기이기 때문에 비프루브의 스킨케어 라인 에 대한 기대가 높다”고 밝혔다.

코스모코스 관계자는 “활발한 해외 매장 진출을 통해 더마 제품에 관심이 많은 해외 소비자들이 ‘비프루브’의 제품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더욱 많이 제공할 것” 이라며 “’비프루브’만의 노하우와 전문성이 담겨있는 우수한 제품력을 바탕으로 K뷰티의 위상을 더욱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비프루브’는 싱가폴, 말레이시아, 베트남, 대만, 홍콩 등의 다양한 국가와 거래중이다. 코스모코스 ‘비프루브’를 통해 아시아뿐만 아니라 해외 다양한 국가 및 매장에 진출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