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중소기업과 손잡고 베트남 물 시장 개척 나서
수자원공사, 중소기업과 손잡고 베트남 물 시장 개척 나서
  • 최정우 기자
  • 승인 2018.11.07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개 기업과 베트남 물산업 박람회 ‘비엣 워터 2018’ 참가
△한국수자원공사는 올 초부터 총 5회에 걸쳐 베트남,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필리핀 등 주요 물산업 행사에 시장개척단을 구성해 참가했다. 사진은 지난 7월 싱가포르 국제 물주간 행사에 참여한 시장 개척단 모습.

[토요경제=최정우 기자]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이학수)가 국내 중소기업과 ‘베트남 스마트 물관리 시장개척단’을 구성, 7일∼9일까지 3일간 베트남 경제중심지 호치민시에서 열리는 ‘비엣 워터 2018(VIET WATER 2018)’에 참가한다고 7일 밝혔다.

‘비엣 워터’는 베트남 건설부가 주최하는 것으로 방문객 1만명 이상이 참여하는 베트남 최대 규모 물산업 박람회로 지난 2009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다. 지난해에는 싱가포르, 일본, 프랑스, 호주 등 38개국 488개 기업이 참가했다.

이번 베트남 시장개척단에는 △동양수기(플로트형 응집기 및 경사판 침전기) △로얄정공(자동원심탈수기) △미래이앤아이(태양광 녹조제거기) △삼성계기(폴리카보네이트 신소재 계량기) △썬텍엔지니어링(사물인터넷 융합 수질계측기) △우영엔지니어링(전기분해방식 비소 제거장치) △유솔(사물인터넷 융합 누수감지장비) 등 7개 국내기업이 참여한다.

이들 7개기업들은 수자원공사의 댐과 정수장을 성능시험장(테스트베드)로 활용해 제품을 개발하거나 공사에서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추진하는 각종 협업과제 및 시범사업 등에 참여하고 있다.

수자원공사는 이번 박람회 기간 동안 시장개척단과 함께 ‘스마트 물관리 홍보관’을 운영한다. 정보통신기술, 사물인터넷 등 스마트 기술이 융합된 제품과 기술 등을 전시하고 기업별 현장 구매상담 등을 통해 적극적인 판로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수자원공사는 올 초부터 총 5회에 걸쳐 베트남,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필리핀 등 주요 물산업 행사에 시장개척단을 구성해 참가했다.

수자원공사는 시장개척단을 통해 베트남을 비롯한 해외 물시장에 우리기업의 우수한 물관리 역량을 효과적으로 알리고, 중소기업과 해외 잠재고객과의 접점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수자원공사가 보유한 역량과 자원을 바탕으로 중소기업이 국내외 물산업을 이끄는 주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