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찬 골프존뉴딘그룹 회장, 아시아 골프산업 영향력 인물 5위 선정
김영찬 골프존뉴딘그룹 회장, 아시아 골프산업 영향력 인물 5위 선정
  • 김사선 기자
  • 승인 2018.11.05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존뉴딘그룹 김영찬 회장<사진제공=골프존>

[토요경제=김사선 기자] 김영찬 골프존뉴딘그룹 회장이 미국 골프산업전문지 골프아이엔씨(Golf Inc)의 2018년 11ㆍ12월호에서 '아시아 골프 산업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5위에 선정됐다.

또 김영찬 회장은 아시아태평양골프그룹(Asia Pacific Golf Group)으로부터 ‘2018 아시아 태평양 명예의 전당 어워드’를 수상했으며, ‘2018 아시아의 가장 영향력 있는 골프 인사’로 선정됐다.

골프아이엔씨는 지면을 통해 김영찬 회장이 설립한 골프존이 올해 '레드베터 골프아카데미(LGA)’를 인수하고 골프버디 GPS 거리측정기 제조사인 ‘데카시스템(현재 골프존데카)’을 인수한 것에 대해 높이 평가하면서 '골프존이 LGA를 인수함으로써 향후 전 세계 골프 교습 분야의 주역으로 위상을 높이게 됐으며, 데카시스템이 보유한 전 세계 골프장 6만 개의 실측데이터와 거리측정기 기술력을 골프장 운영 사업에도 확대 적용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분석했다.

아시아태평양골프그룹은 “김영찬 회장이 2000년 골프존을 설립 후 불과 약 20여 년 만에 회사를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키며 약 4만여 명 이상의 골프 업계 종사자 수를 확충하고 수백만 달러 이상의 브랜드 가치를 창출했다”며 “스크린골프를 통해 청년 골퍼 층을 확대하고 골프가 전 세대의 사교와 여가 생활에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앞장서 골프 산업 및 골프 대중화 선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이번 수상자로 선정하게 됐다”고 수상자 선정 배경을 밝혔다.

특히 이번에 김영찬 회장이 수상한 ‘2018 아시아 태평양 명예의 전당 어워드’의 경우 호주 출신의 전설적인 골프선수 그렉 노먼이 함께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김영찬 회장은 “이번 수상을 통해 그동안 국내외 골프 산업 발전과 골프 대중화를 위해 애썼던 노력을 인정받은 것 같아 참으로 기쁘다”며 “앞으로도 골프존의 우수한 기술력과 아이디어를 통해 골프 산업 활성화와 저변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골프아이엔씨는 골프다이제스트, 골프매거진과 함께 미국 3대 유력 골프 매체로 꼽힌다. 1998년부터 골프 분야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명단을 선정해 발표해왔다.

아시아태평양골프그룹은 1998년 창설됐으며, 아시아골프, 아시아클럽비즈니스 등의 온∙오프라인 잡지를 발행하고 아시아골프 TV, 명예의 전당을 운영하는 등 아시아 골프계 종사자와 기업을 위해 30년간 다양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한편, 골프존은 2017년 기준 약 250만 명의 회원 수를 보유하고 있으며 연간 약 5,500만 명의 라운드 수를 기록하고 있다. 또 2012년부터 국내 프로 골퍼들이 참가하는 시뮬레이션 프로 골프 투어인 GTOUR와 WGTOUR를 개최하고 있으며 하루 평균 약 350개 이상의 아마추어 경기인 GLF(Golfzon Live Festival)를 오픈하는 등 새로운 골프 문화를 적극 전파하며 글로벌 골프문화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단단히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