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3분기 영업이익 215억 전년 동기比 22.8%↓
한미약품, 3분기 영업이익 215억 전년 동기比 22.8%↓
  • 김자혜 기자
  • 승인 2018.10.29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회성 수익요인으로 전년대비 감소...R&D 비율19.8%↑
<사진=한미약품>

[토요경제=김자혜 기자] 한미약품(대표 우종수·권세창)은 연결회계 기준으로 2018년 3분기 매출 2353억원과 영업이익 215억원, 순이익 94억원을 달성했다고 29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4% 늘었고 순이익은 58.8% 줄었다.

지난해 같은기간 중 발생한 일회성 수익 요인(임상 진행에 따른 파트너사 일시적 마일스톤)으로, 이번 분기 영업이익 및 순이익은 전년에 비해 감소했다. 그러나 주력 품목들의 고른 매출 증가와 북경한미약품 지속 성장 등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특히 개별 회계 기준에 따르면 기술료 수익을 제외한 R&D 투자 비용은 409억원으로 비율은 19.8% 수준이다.

국내영업 부문에서는 아모잘탄(고혈압), 에소메졸(역류성식도염), 로수젯(고지혈증), 한미탐스(전립선비대증) 등 주력 품목들의 고른 성장과 작년 출시된 아모잘탄 패밀리(아모잘탄플러스, 아모잘탄큐) 등의 선전이 반영됐다.

중국 현지법인 북경한미약품의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1% 성장한 551억원을 달성했으며, 영업이익은 10.3% 증가한 99억원을, 순이익은 0.2% 증가한 79억원을 기록했다.

한미약품은 “전년 동기에 발생한 일회성 수익 요인을 제외하면, 전반적으로 고르고 안정적인 성장세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차별화된 제품을 통한 국내외 시장 공략과 R&D 투자의 효율적 관리 등을 통해 내실 있는 성장을 지속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