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상품 10개중 6개 인터넷·모바일로 가입
은행 상품 10개중 6개 인터넷·모바일로 가입
  • 김사선 기자
  • 승인 2018.10.11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전용 및 모바일 우대 상품 전체의 30%
이학영 의원, “디지털소외계층의 금융접근성 감소 문제될 수 있어”

[토요경제=김사선 기자]은행이 출시한 상품 10개 중 6개가 인터넷·모바일로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이학영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올해 6월까지 국민, 신한, 우리, 하나 등 4개 시중은행이 출시한 상품의 판매건수는 1천169만개였다.

이중 인터넷이나 모바일 등을 활용한 비대면 판매건수는 719만4천861건으로 전체의 61.1% 비중을 차지했다. 반면 창구에서 판매한 상품은 449만9천677건으로 38.9% 수준이었다.

이들 4대 은행 거래고객은 ’18년 6월말 개인고객 기준으로 9천 827만 7천명으로 이중 인터넷뱅킹 이용 고객 수는 6천 725만4천명(69%), 인터넷뱅킹 미이용고객 수는 3천102만3천명(31%)이다.

상품구성을 보면 지난 3개년 4대 시중은행이 출시한 전체 상품 291개중 모바일로만 가입이 가능한 모바일전용상품은 64개(22%), 모바일 가입을 했을 때 우대금리 적용 등의 혜택을 부여하는  모바일우대상품은 25개(8.6%)이다.

이학영 의원은 “인터넷뱅킹을 사용하지 않는 디지털 소외계층의 금융접근성이 크게 감소하고 있다.”며 “지금부터 관련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