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후, 태국 스팸차단 서비스 시장 진출
후후, 태국 스팸차단 서비스 시장 진출
  • 정동진 기자
  • 승인 2018.10.10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경제=정동진 기자] 후후앤컴퍼니(대표:신진기)가 태국 스마트폰 이용자를 위한 ‘후후’ 앱을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후후는 스마트폰 기반의 발신자 정보식별 및 스팸차단 서비스로 스팸, 보이스피싱 등 악성 전화번호를 사전에 식별할 수 있고, 출처가 불분명한 URL이 포함된 문자를 수신할 경우에는 스미싱 URL 탐지 기능을 통하여 스미싱 여부를 판별해 준다.

후후앤컴퍼니는 태국이 높은 스마트폰 보급률과 안정적인 인프라∙통신환경 등 시장 잠재력이 큰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태국의 스마트폰 보급률은 약 50%로, 대도시 거주 인구의 경우 70% 이상에 달한다. 또한 태국은 2015년 4G LTE를 시작했으며, 4G 보급 속도가 빠른 국가 중 하나로 손 뽑힌다. 2017년까지는 태국 스마트폰 이용자 중 3000만 명이 4G LTE를 사용하고 있으며, 올해는 430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태국 스마트폰 이용자의 스마트폰 이용 패턴도 태국 진출의 배경이 됐다. 하루 앱 사용 시간을 분석한 결과, 한국은 34분인 것에 반해 태국은 68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후후앤컴퍼니는 태국 스마트폰 이용자들의 이용 특성을 고려해 스팸전화∙문자 차단 이외에 다양한 폰 매니지먼트 서비스를 후후를 통해 제공한다. 

태국에 출시된 후후 서비스는 국내에서 제공되고 있는 스마트 스팸신고 및 차단 기능뿐만 아니라, 듀얼 유심에 특화된 통화 수발신 이력 또한 제공한다. 태국 스마트폰 이용자들은 편리한 스마트폰 이용을 위해 하나의 단말기에 듀얼 유심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이를 고려해 후후에서는 유심 별로 통화, 문자 수발신 이력을 제공함에 따라 이용 고객의 니즈를 충족하고 기술적 경쟁 우위를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또한 기본전화, 테마, 통화녹음 등의 통화 편의 기능과 더불어 배터리 세이버 및 메모리 최적화 기능을 추가하여, 단순히 스팸 차단 및 발신자 정보 식별 서비스뿐만 아니라 폰 매니지먼트를 위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류형근 후후앤컴퍼니 서비스전략팀장은 "스마트 스팸 차단 기능의 신기술 적용을 통한 고도화와 더불어 태국 특성을 고려한 차별 기능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할 예정이다"라며 "다양한 패밀리 App 출시와 고객 참여 기반의 DB고도화 등 국내 성공 노하우를 태국에 접목하여 태국 성공스토리를 만들어 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