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윤선생, AI 기반 영어학습 서비스 개발
SK텔레콤-윤선생, AI 기반 영어학습 서비스 개발
  • 정동진 기자
  • 승인 2018.09.12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을지로 소재 SK텔레콤 사옥에서 열린 ‘누구(NUGU)’ 활용 ‘윤선생 스피커북(Yoon’s Speak-A-Book)’ 서비스 출시를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식에서 박명순 SK텔레콤 AI사업Unit장(사진 오른쪽)과 윤수 윤선생 사업총괄 상무가 양사간 적극적인 협력을 다짐했다. / 사진=SK텔레콤

[토요경제=정동진 기자]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이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과 함께 인공지능(AI) 기반의 영어학습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박명순 SK텔레콤 AI사업Unit장과 윤수 윤선생 사업총괄 상무 등 양사 관계자들은 12일(수) 서울 을지로 소재 SK텔레콤 사옥에서 누구(NUGU)를 활용한 윤선생 스피커북(Yoon’s Speak-A-Book) 서비스 출시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윤선생 스피커북은 7~9세 아동의 영어에 대한 흥미유발 및 듣기, 말하기 실력 향상을 목표로 윤선생이 자사의 영어교육 콘텐츠를 SK텔레콤의 AI 스피커 누구와 결합한 영어학습 서비스다.

스피커북 서비스는 누구(NUGU) 디바이스뿐만 아니라 T맵(T map) x NUGU 등에서도 들을 수 있어 아이들이 언제 어디서나 쉽게 영어를 배울 수 있다.

양사는 향후 어린이들이 문제를 풀며 쌓인 AI를 활용해 학습진단 결과를 토대로 어린이에게 맞는 최적의 학습 콘텐츠를 추천하는 기능도 선보일 계획이다.

또 내년 중 스피커북 추가 출시는 물론, 윤선생이 보유한 다른 우수한 영어 콘텐츠도 '누구'를 통해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며, 향후 AI 분야에서 상호 협력을 지속하기로 합의했다.

SK텔레콤 박명순 AI사업유닛장은 "윤선생과 함께 AI를 활용한 영어교육 콘텐츠를 개발하게 돼 기대가 크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AI를 통한 생활 편의 제고를 위해 기존의 다양한 콘텐츠를 AI에 접목하는 도전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