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기업전용 로밍 서비스 강화
KT, 기업전용 로밍 서비스 강화
  • 정동진 기자
  • 승인 2018.09.10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항 KT 로밍센터에서 홍보 모델들이 새로운 기업전용 로밍 서비스를 홍보하고 있는 모습 / 사진=KT

[토요경제=정동진 기자] KT(회장 황창규)가 기업전용 로밍 요금제와 분리청구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0일 밝혔다.

기업전용 로밍 요금제는 기업이 필요에 따라 로밍요금제를 총량 단위로 구매해 임직원에게 공유할 수 있는 서비스다. 다량 구매 시 최대 30%까지 할인된 요금으로 구매가 가능하다. 해외 출장이 많은 기업은 '데이터로밍 하루종일', '데이터로밍 기가팩', '음성로밍 하루종일' 같은 기존 로밍 요금제를 필요에 따라 선택 구매해 이용할 수 있다.

또 임직원이 출장 신청 시 바로 분배할 수 있어 임직원이 별도로 통신사에 로밍 요금제를 신청할 필요가 없다. 

기존에는 임직원 해외 출장 시, 회사에 출장 신청 후 별도로 출장자가 통신사에 로밍요금제를 신청해야 했다. 특히, 법인 임직원 단말을 사용할 경우 법인서류(위임장, 법인인감증명서)제출 등으로 불편을 겪었지만, 기업에서 대표로 로밍 요금제를 구매하고 직원들이 이용할 수 있다.

기업전용 로밍요금제를 사용하지 않더라도 임직원이 이용한 로밍요금을 통신사에서 관리해 기업에 별도 분리 청구하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기존에는 임직원 해외 출장 시 사용 요금을 개별 납부한 후, 통신사 요금 청구서를 제출해 회사에서 개별 정산 받는 구조였다. 하지만 기업 분리청구 서비스를 도입하면 기업에 일괄적으로 청구된다.

KT는 기업전용 로밍 서비스를 이용하는 기업들이 관리를 편리하게 할 수 있도록 기업관리자용 통합 사이트도 제공한다. 관리자용 사이트를 통해 총량형 기업전용 요금제를 구매하고 임직원에게 요금 분배를 바로 할 수 있으며, 회사와 임직원 간의 로밍 신청/승인 철자 과정에 대해 실시간 문자 고지 기능도 제공한다. 

또한 기업 로밍 요금, 임직원 로밍 통계, 월 단위 레포트도 확인할 수 있다.

KT 무선서비스담당 권기재 상무는 "이번 기업전용 로밍 서비스 출시로 기업들의 로밍 요금 부담을 줄이고 업무 효율성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