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화재, 상반기 영업익 1826억...전년比 32.1% 하락
메리츠화재, 상반기 영업익 1826억...전년比 32.1% 하락
  • 김자혜 기자
  • 승인 2018.08.10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분기 영업익·당기순이익도 30%대로 줄어...상반기 매출은 9.0% 상승

[토요경제=김자혜 기자] 메리츠화재는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이 1826억6600만 원을 기록,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2.1% 하락했다고 밝혔다.

10일 메리츠화재에 따르면 2분기 영업이익은 953억8400만 원, 당기순이익은 689억2300만 원으로 각각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7.0%, 39.9% 줄었다. 당기순이익의 감소는 장기 인보장 매출이 72.4% 성장함에 따라 추가상각 등 비용 증가가 영향을 줬다.

합산비율은 상반기 105.3%, 2분기 104.2%로 각각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9%포인트, 3.0%포인트 늘었다. 합산비율은 보험회사의 손해율과 사업비율을 합한 것으로 100%를 기준으로 높으면 손해, 낮으면 이익이 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에 반해 매출액은 상반기와 2분기 모두 지난해 대비 늘었다. 상반기 매출액은 3조4478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9.0% 늘었으며 2분기 매출액은 1조7477억 원을 기록, 8.7%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