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젠, 2분기 영업이익 128억 원...전년比 14.9%↑
웹젠, 2분기 영업이익 128억 원...전년比 14.9%↑
  • 정동진 기자
  • 승인 2018.08.09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경제=정동진 기자] 웹젠(대표 김태영)은 2018년 상반기 영업수익 1035억 원으로 전년 동기(2017년 상반기) 대비 19.3% 성장했으며, 영업이익은 370억 원으로 67.5%, 당기순이익은 292억원으로 67.7% 증가했다고 9일 공시했다.

2018년 2분기 실적은 영업수익이 489억 원으로 전년 동기(2017년 2분기) 대비 11.8% 늘었고, 영업이익은 128억 원, 당기순이익 124억 원으로 각각 14.9%, 23.9% 올랐으나, 전 분기(2018년 1분기)대비 실적은 영업수익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각각 10.6%, 46.7%, 25.7% 감소했다.

또 웹젠은 하반기에 HTML5 언어로 제작된 MMORPG 뮤 온라인H5를 한국에 출시하고, 소셜네트워크게임(SNG, Social Network Game) 큐브타운을 비롯한 ‘글로벌 원빌드게임(Global One-build Game)’들의 서비스도 시작하면서 추가 성장도 기대하고 있다.

올해(2018년) 4분기 국내 시장 출시를 목표로 준비하고 있는 뮤 온라인 H5는 대천사지검 H5라는 게임명으로 해외에서 먼저 출시돼 중국 모바일게임 매출 2위, 대만 매출 3위 등 매출순위 최상위권에 올랐던 게임이다.

웹젠은 뮤(MU) 시리즈를 꾸준히 즐기는 게임회원들에 더해 자동성장형 RPG로 언급되는 게임을 즐기는 게이머들을 뮤 온라인H5의 게임회원으로 흡수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게임 설치 및 접속, 캐릭터 육성과 ‘이벤트 맵’ 등에서 기존 ‘뮤(MU)’ 시리즈 보다 손쉽게 즐길 수 있는 게임접근성을 차별화 요소로 내세워 게임서비스를 준비한다.

웹젠은 뮤 온라인H5의 서비스 일정 등 사업 준비를 마무리하는 대로 게임에 대한 세부정보를 먼저 공개하고 올해 안에 출시한다.

지난 7월 진행한 사내 테스트 기간동안 직원들로부터 호평을 얻은 SNG 큐브타운(Qube Town)도 하반기 기대작으로 꼽힌다. 지금까지 사내테스트를 진행했던 웹젠의 게임 중 테스트 만족도 조사에서 가장 높은 평점을 받아 흥행 기대감이 높다.

큐브타운은 ‘큐브’ 모양의 아기자기한 캐릭터와 100여 가지 직업, 다양한 건물과 장식물로 판타지 마을을 건설하는 재미에 집중해 개발되고 있다. 큐브를 캐릭터로 형상한 참신한 그래픽을 기반으로 생산과 제조, 커뮤니티, 미니게임 등의 SNG 요소에 성장과 육성, 판타지 콘텐츠를 더해 기존의 SNG들과 차별화를 꾀했다.

웹젠은 지난 4월 신작발표 미디어 간담회에서 북미와 유럽 게임 시장 진출을 목표로 ‘큐브타운’을 비롯한 2개 이상의 글로벌 원빌드게임을 제작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외에도 웹젠은 꾸준히 자체 게임개발을 준비하는 한편, 천마시공, 후딘 등 여러 해외 개발사들과 다수의 모바일게임 및 H5 게임 신작도 공동으로 제작하고 있다.

웹젠의 김태영 대표이사는 "하반기는 게임 개발 외에 서구권을 중심으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고, 국내에 다소 낯선 H5 게임 서비스를 시도하는 등 사업 확대에 중점을 두고 있다"며 "하반기부터 포괄임금 폐지 등 근무환경 개선제도를 시행한 후 스스로 일하는 문화가 자리잡으며 직원들의 업무효율도 높아지고 있다.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임직원 모두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