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돈스코이호 투자사기 '신일그룹' 계좌 추적
경찰, 돈스코이호 투자사기 '신일그룹' 계좌 추적
  • 정동진 기자
  • 승인 2018.08.08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관계자들이 침몰한 보물선으로 알려진 러시아 순양함 '돈스코이호'와 관련해 서울 여의도 신일해양기술(전 신일그룹)을 압수수색한 뒤 압수품을 들고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 사진=연합

[토요경제=정동진 기자] 러시아 순양함 '돈스코이'호와 관련한 신일그룹의 보물선 투자사기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투자금 용처를 확인하기 위해 자금 흐름 추적에 나섰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8일 "투자금을 사적으로 유용했는지 계좌추적 등 수사를 통해 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계좌추적 대상에는 전날 압수수색한 신일그룹과 신일그룹 돈스코이 국제거래소는 물론, 싱가포르 신일그룹의 전 회장 류 모 씨 등의 계좌가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신일그룹이 돈스코이호 가치를 부풀려 홍보하면서 가상화폐를 발행해 투자금을 모은 뒤 사업 용도와 무관한 곳에 썼다고 의심하고 있다.

신일그룹 돈스코이호 국제거래소는 올해 3월 SNS 등에 '보물선 돈스코이호는 150조 금괴와 금화, 보물을 가득 싣고 울릉도 앞바다에 침몰한 세계 최대의 보물선'이라고 홍보한 바 있다.

신일그룹과 이 회사를 실질적으로 운영해온 것으로 알려진 류씨가 투자금을 개인적으로 유용하거나 빼돌린 사실이 확인되면 수사는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신일그룹에 사기죄 책임을 물으려면 투자 피해자들을 속여 금전적 이익을 취한 점이 입증돼야 하는데, 이 회사가 투자 명목과 무관하게 자금을 운용한 사실이 혐의 입증에 결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경찰 관계자는 "아직 투자금을 사적으로 유용했는지 확인되지 않았다"며 선을 그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