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호텔도 인공지능 시대... AI 호텔 오픈
KT, 호텔도 인공지능 시대... AI 호텔 오픈
  • 정동진 기자
  • 승인 2018.07.18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경제=정동진 기자] KT(회장 황창규)와 KT에스테이트(사장 최일성)가 18일 서울 중구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호텔&레지던스(이하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AI 호텔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은 ICT(정보통신기술,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Technologies 정보기기의 하드웨어 및 이들 기기의 운영 및 정보 관리에 필요한 소프트웨어 기술과 이들 기술을 이용하여 정보를 수집, 생산, 가공, 보존, 전달, 활용하는 방법)에 기반한 최첨단 호텔을 목표로 객실 331실, 레지던스 192실, 총 523실 규모로 7월 3일 개관했다. 

또 KT의 AI 기술을 집약한 '기가지니 호텔'이 적용됐다. 기가지니 호텔은 음성인식뿐 아니라 터치스크린까지 갖춰 객실에서 쉽고 빠르게 호텔의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다. 음성과 터치로 24시간 언제나 조명 및 냉난방 제어, 객실 비품 신청, 호텔 시설정보 확인은 물론 TV 제어 및 음악감상도 가능하다.

예를 들면, 침대에 눕거나 다른 일을 하면서 "지니야, 실내온도 20도로 맞춰줘"라고 말하면 바로 온도가 조절된다.

또한 올해 안으로 객실에서 목소리만으로 미니바, 룸서비스 등을 편리하게 결제까지 할 수 있는 기능도 적용할 예정이다. 아울러 외국인 이용객의 증가에 따라 영어뿐 아니라 지원 외국어를 확장하고, 콘텐츠를 보강할 계획이다.

KT는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 투숙객들에게 24시간 케어 서비스를 위한 지니폰을 제공한다. 지니폰은 호텔이나 인천공항에서 수령해 사용할 수 있다. 숙박 중 국내∙외 통화 및 데이터 사용, 교통카드, 관광정보, 객실제어, 부가세 환급(Tax Refund) 등을 이용할 수 있다.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은 호텔 관리에 지능형 영상분석 보안서비스 기가아이즈(GiGAeyes)와 통합 에너지관리 플랫폼 KT-MEG 등 첨단 시스템을 도입했다.

기가아이즈는 호텔 내부는 물론 외부에도 적용돼 실시간으로 외부인의 침입과 배회를 감지, 실시간 화재감시 및 범죄예방 등의 역할을 한다. KT-MEG은 호텔 전력 사용을 빅데이터로 분석해 전력 사용량 조회 및 예측, 피크시간대 전력 관리 등을 통해 최적의 에너지 관리 시스템을 제공한다.

KT와 KT에스테이트는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을 시작으로 최첨단 ICT 기술을 접목한 호텔을 2022년까지 서울 시내 4개 핵심 상권에 선보일 계획이다. 내년 중으로 압구정역 인근에 하얏트의 안다즈 브랜드로 호텔을 오픈한다. 2021년 6월에는 송파에 아코르호텔스의 브랜드로 2022년 4월에는 명동에 메리어트(예정) 브랜드로 문을 여는 총 2,000여 실의 객실을 확보하게 된다.

KT에스테이트 최일성 대표이사는 "KT 그룹이 보유한 IT 인프라를 호텔 서비스에 접목해 세계 어떤 호텔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신개념 호텔 공간과 서비스를 관광객들에게 제공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서울을 찾은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혁신적인 편의성과 경험을 선사하고 지역에는 관광산업 및 새로운 성장 기회를 제공하는 완전히 새로운 호텔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