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 & Biz 생활 속 경영·경제
러시아월드컵 응원, '멕시코전' 때 가장 활발했다평균 9.7km 이동...스웨덴전 응원단 가장많아
  • 김자혜 기자
  • 승인 2018.07.07 00:00
  • 댓글 0
<자료=신한카드>

[토요경제=김자혜 기자] 지난 독일전 태극전사의 이동거리는 118Km였다. 12번째 태극전사인 붉은 악마의 집밖 원정 응원의 활동량은 얼마나 됐을까.

신한카드는 러시아월드컵 한국 예선전 세 경기가 열리는 시각, 거리 응원이 펼쳐진 광화문, 시청광장, 영동대로의 반경 500m내 편의점을 각 경기 시작 전후(2시간전 ~ 3시간후)에 이용한 고객을 분석했다. 월드컵 거리 응원전의 특징을 알아보기 위해서였다.

신한카드 분석 자료에 따르면 거리 응원단의 활동량이 가장 큰 경기는 멕시코전이다.

멕시코전은 자정에 열렸지만 거리 응원단은 자택으로부터 평균 10.2Km를 이동해 응원장소에 도착했다. 스웨덴전과 독일전의 거리 응원단 이동거리가 각각 9.9Km, 9.2Km로 분석됐다. 신한카드는 멕시코전이 주말에 열린만큼 ‘집 밖 원정 응원길’에 나서는 축구팬들을 더 많이 끌어모았을 것으로 해석했다.

성별 이동거리는 20대 남성이 가장 길다. 스웨덴전과 독일전의 경우 20대 남성의 이동이 많았았고 40대 이동거리가 30대보다 많아 40대 이상의 응원단 참여도  눈에 띄었다. 멕시코전은 20대 남성 > 30대 남성 > 20대 여성 순으로 이동거리가 많았다.

거리 응원단 규모는 조별리그 첫 경기였던 스웨덴전이 가장 컸다. 이후 계속 감소세를 보이며 마지막 경기인 독일전에 가장 적게 나타났다. 스웬덴전 당시 편의점 이용자를 1.00이라고 했을 때 멕시코전 0.72, 독일전은 0.61에 그쳤다.

신한카드는 가장 이른 시간이었던 스웨덴전에 최대 인파가 몰렸으며, 연이은 패배와 늦은 경기 시작 시간으로 점차 거리 응원 인원수가 감소했고 특히 승리 확률이 가장 낮은 독일전이 거리 응원도 가장 적었을 것으로 풀이했다.

거리응원 이용회원수 연령대별과 성별을 분석한 결과, 세 경기 모두 20대 이용비중과 남성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세 경기 평균 응원지역 편의점 이용비중은 20대가 51%, 30대가 25%, 40대 이상이 24% 순으로 나타났으며 남성이 64%, 여성은 36%로 집계됐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거리 응원전은 다음날 출근 등을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요일과 시간 등 외부 환경적인 요소에 많은 영향을 받는게 사실"이라며 “이번 거리 응원은 젊은 세대가 중심이 되어 축제 문화로 정착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김자혜 기자  kjh@sateconomy.co.kr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기획·분석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