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주파수 3조6183억에 낙찰, SKT·KT '최대 대역폭' 확보
5G 주파수 3조6183억에 낙찰, SKT·KT '최대 대역폭' 확보
  • 정동진 기자
  • 승인 2018.06.19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5㎓ 대역은 SKT ‧ KT 각 100㎒폭, LGU+ 80㎒폭 낙찰
이통 3사별 5G 주파수 경매 결과

[토요경제=정동진 기자] 5세대(5G) 이동통신 주파수 경매에서 SK텔레콤과 KT가 최대 대역폭을 확보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15일부터 시행한 5G 이동통신 주파수 경매에서 2일 차인 18일에 총 낙찰가 3조 6183억 원에 종료됐다고 밝혔다.

이번 경매는 3.5㎓, 28㎓ 대역 모두 주파수 양을 결정하는 1단계와 주파수 위치를 결정하는 2단계로 진행했으며, 1단계와 2단계의 낙찰가를 합쳐 총 낙찰가가 결정됐다.

3.5㎓ 대역은 9번째 라운드에서 1단계가 종료됐으며, 블록당 968억원에 SK텔레콤․KT가 각 100㎒폭씩, LG유플러스는 80㎒폭을 할당받았다. 2단계 위치 결정 결과 LG유플러스(3.42~3.5㎓), KT(3.5~3.6㎓), SKT(3.6~3.7㎓) 순으로 결정됐다. 

1단계와 2단계를 합한 3.5㎓ 대역의 최종 낙찰가는 SK텔레콤 1조2185억 원, KT는 9천680억 원, LGU유플러스는 8천95억 원이다.  

28㎓ 대역은 블록당 259억 원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가 각 800㎒폭씩 할당받았다. 2단계 위치 결정 결과 KT(26.5~27.3㎓), LG유플러스(27.3~28.1㎓), SK텔레콤(28.1~28.9㎓) 순으로 결정됐다. 

28㎓ 대역의 최종 낙찰가는 SKT 2천73억 원, KT는 2천78억 원, LG유플러스는 2천72억 원이다.  

3사는 경매 결과에 만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SK텔레콤은 "이번 주파수 경매의 핵심인 3.5GHz 대역에서 '최대 총량'인 100MHz폭과 함께 C대역을 확보해 세계 최초 5G 상용화 선도의 초석을 마련했다"며 "5G 서비스 상용화 시점에 가장 빠른 속도의 5G 서비스를 가장 많은 가입자에게 가장 안정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KT는 "이번에 확보한 주파수는 앞으로 KT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반이자, 산업과 생활을 획기적으로 변화시킬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촉매제가 될 것"이라며 "KT는 이를 활용해 5G 선도 통신사업자로 자리매김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할당받은 5G 주파수를 최대한 활용, 선도적으로 장비를 구축해 고객의 선택을 받을 수 있는 차별화된 서비스 발굴에 집중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