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은행
김태오 DGB금융 회장, 대대적 인적‧조직 쇄신 나서...전 임원 사표 제출
  • 김사선 기자
  • 승인 2018.06.12 18:05
  • 댓글 0
<사진=연합>

[토요경제=김사선 기자]비자금 조성, 채용비리  등 각종 비리 의혹 혐의로 신뢰성이 생명인 금융기관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은 DGB금융이 인적쇄신을 통한 정면돌파를 선택했다.

DGB금융은  대구은행을 비롯해 관계사 전 임원이 사표를 제출했다고 12일 밝혔다. 사표를 제출한 임원은 대구은행의 상무급 이상 임원을 비롯해 그룹 관계사 대표이사 및 부사장 등이다. 사직서는 오는 7월 추진 예정인 그룹 조직개편과 맞물려 심사 후 처리될 예정이다.
 
DGB금융 측은 “이번 사직서 제출은 첫 외부출신 회장 취임에 따른 인적쇄신의 일환에 동참하고자 하는 전 임원들의 자발적인 의사에 의해 이뤄졌다”고 밝혔다.
 
금융권 일각에서는 전현직 경영진들이 비리혐의로 검살수사를 받는 등 경영리스크가 커진데다 부정적인 이미지가 확대되면서 최근 취임한 김태오 DGB금융 회장이 조직·인적쇄신을 위해 대대적인 물갈이에 나선 것으로 해석했다.
 
실제로 김태오 회장은 지난 5월 31일 취임식에서 고객 및 지역사회 신뢰회복과 그룹 조직안정 및 회복을 위해 조직‧인적 쇄신을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구은행은 12일 오전 이사회를 개최해 비자금 조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2명의 임원에 대해 업무배제 조치를 내렸다.
 
이는 DGB금융이 그룹 임직원들의 비리사건 연루에 유감을 표명하며 조직개편과 고강도 인적쇄신으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또 김경룡 대구은행장 내정자에 대해서는 채용비리 의혹이 해소된 후 취임을 진행할 방침이다.
 
대구은행은 경북 경산시 금고를 유치 하면서 담당 공무원 아들을 부정 채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당시 해당지역 책임자였던 김경룡 내정자는 공무원 아들의 응시 사실을 인사부에 전달했을 뿐 부정채용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해명한 상태다.
 
DGB금융 관계자는 “내부적으로는 새로 취임한 김태오 회장의 조직 및 인적쇄신에 임원부터 솔선수범해 고통을 감내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밖으로는 고객과 주주에게도 원점에서 재신임을 받음으로써 새롭게 출발하는 DGB금융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결단 차원”이라며 임원사표 배경을 설명했다.
 
DGB금융은 보다 투명한 방식과 공정한 기회의 임원선임절차 진행을 위해 예비 임원선임 프로그램 ‘DGB HIPO Program’ 도입을 검토 중이다. HIPO는 High Potential의 약자로, 향후 DGB금융 경영진이 될 핵심인재 육성 프로그램이다.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문단 심사 후 그룹임원인사위원회 절차에 따라 예비 임원선임 절차가 진행된다.

김사선 기자  kss@sateconomy.co.kr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기획·분석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