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 & Biz 통신
LG유플러스 반란에 KT는 보편요금제 응수… SKT는?
  • 정동진 기자
  • 승인 2018.05.31 05:25
  • 댓글 0
   
▲ 데이터ONㆍ로밍ON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모델들이 데이터ON, 로밍ON 요금 출시를 소개하고 있다 / KT 제공

[토요경제=정동진 기자] LG유플러스가 시작한 '데이터 무제한' 전쟁이 KT로 번졌다.

지난 2월 23일 LG유플러스가 출시한 '속도 용량 걱정 없는 데이터 요금제'(월 8만8000원)는 작지 않은 파장이 일었다. 기존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는 일정 용량을 모두 사용하면 속도를 제어, 데이터를 제공한 조건부 상품이었다.

이에 비해 속도 제한이 존재하지 않는 요금제는 말 그대로 무제한 데이터를 제공할 수 있다. 파격에 가까운 혜택은 시장의 반응으로 이어지면서 요금제 출시 후 통신사를 변경하는 사용자가 많아졌다는 게 LG유플러스의 얘기다.

상황을 지켜보던 KT는 데이터ON 프리미엄(월 8만9000원) 요금제를 30일 출시했다. LG유플러스보다 1000원 비싸지만, 부가적인 혜택으로 체감하는 요금은 저렴하다고 주장한다.

이 요금제를 선택하면 실시간 채널 100여 개와 VOD 18만 편(무료 6만7000편)을 2GB 전용 데이터와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매월 6600원 상당의 올레 tv 데일리팩을 제공한다. 데일리 팩을 충분히 활용하면 소비자가 체감하는 요금은 8만2400원이다.

SK텔레콤도 요금제를 개편, 신규 서비스와 함께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SK도 월 8만 원대에 데이터와 속도 무제한 요금제를 선보일 것으로 예상한다.

이처럼 이동통신 3사가 고가 요금제 서비스를 개편하는 것은 정부가 추진하는 '자율 보편 요금제' 시행에 따른 매출 감소를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보편 요금제는 월 2만 원대에 음성 통화 200분, 문자 무제한, 데이터 1GB를 원칙으로 하는 것으로 지난 11일 국무총리실 산하 규제개혁위원회가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통신 3사는 불편한 기색을 비쳤지만, 소비자들의 공감을 끌어내지 못해 보편요금제 도입을 미룰 수도 없다.

이러한 상황에서 KT는 고가의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를 선보이면서 저가 요금제 상품도 개편했다. 30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음성 통화와 문자 무제한, 데이터 1GB를 제공하는 LTE 베이직 요금제(월 3만3000원)를 공개, 통신사 간에 맺어진 정부의 강제적 보편요금제 반대 밀약을 깼다.

이 요금제는 선택 약정으로 할인을 받으면 월 2만 원대(2만4750원)에 이용할 수 있어 보편요금제의 취지와 부합된다.

업계 관계자는 "LG유플러스의 데이터 무제한 상품은 KT의 LTE 베이직 요금 출시에 영향을 끼쳤다"며 "SK텔레콤도 유사한 상품을 출시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내몰렸다"고 지적했다.

정동진 기자  jdj@sateconomy.co.kr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