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세대, "나는 계층 상승 불가능"
2030세대, "나는 계층 상승 불가능"
  • 이선주 기자
  • 승인 2018.05.29 0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인크루트>

2030세대 10명 가운데 7명은 계층 상승이 불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채용 포털 알바콜이 2030세대 904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계층사다리 인식조사'에 따르면, 이들 가운데 70.1%가 계층 상승이 불가능하다고 답했다.

본인이 어느 계층에 속한다고 생각하는지 묻는 질문에 '하류층'이라는 답변이 63.8%로 가장 많았다. '중산층'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32.5%, '상류층'은 단 1%뿐이었다.

계층 상승이 불가능한 이유는 ▲소득 불균형 49.3% ▲사회구조 35.9% ▲미흡한 정부정책 6.7% ▲교육격차4.2% 등으로 나타났다.

그럴 수밖에 없을 것이다. 혼자 사는 청년의 5%가 이른바 ‘지옥고(지하·반지하·옥탑방·고시원)’라 불리는 열악한 주거 환경에서 생활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는 자료가 불과 며칠 전에 나왔다. 1인 가구 청년의 3분의 1은 소득의 30% 이상을 임대료로 지불하는 등 주거비 부담이 엄청나다고도 했다.

과거에는 '이태백'이라는 말이 있었다. 알다시피, '이십대 태반이 백수'라는 소리다.

하지만, 그때만 해도 차라리 행복(?)했다. 이 말은 어느 사이에 '이태천'으로 바뀌고 있었다. '이십대 태반이 빚 1000만 원'이다.

백수에다, 빚까지 짊지고 있는 게 청년들의 현실이다. 지금은 '이태천'을 넘어서 '이태 수천'이다. 빚이 수천만 원이다.

그래서 오죽했으면 '헬조선'이다. 이런 상황에서 '계층 상승'은 꿈일 수밖에 없는 노릇이다.

계층 상승이 가능하다고 밝힌 소수의 응답자들은 그 노력으로 저축(32.2%)과 자기계발(31.4%), 아르바이트 등 부업(8.8%)을 꼽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주식(3.7%), 가상화폐(2.7%), 부동산 투자(2.5%) 등 바람직하다고 하기 어려운 방법을 생각하는 응답자도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