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연합회, 코픽스 공시오류 피해자에게 이자 환불
은행연합회, 코픽스 공시오류 피해자에게 이자 환불
  • 이선주 기자
  • 승인 2018.05.17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경제=이선주 기자] 은행연합회는 16일 코픽스(자금조달비용지수) 공시 오류에 따른 피해자들에게 정상보다 많이 낸 이자를 돌려줬다고 밝혔다.

이는 감사원이 2012년∼2017년 10월까지 은행연합회가 공시한 코픽스를 점검한 결과 2015년 4월 기준 코픽스가 1.77%에서 1.78%로 0.01%포인트 높게 공시됐다고 지적한데 따른 것이다.

공시 오류로 인해 은행·생명보험·손해보험·저축은행은 대출자 47만1953명이 16억6000여만 원의 이자를 더 낸 것으로 드러났다.

은행 대출자가 대부분인 45만 명으로 이들이 환불받아야 할 돈은 이자 15억8000만 원에 경과 이자 3억8000만 원을 합친 19억6000만 원으로 집계됐다.

은행들은 고객에게 사실을 안내한 후 계좌로 돈을 입금, 지난 2월말 현재 97.7%를 돌려줬다고 했다.

나머지 고객의 경우, 점포를 방문하면 이자를 되돌려줄 방침이다.

은행연합회는 코픽스 오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정합성 검증 대상 항목을 40개에서 268개 전체로 확대했다.

또 변동 폭이 과다하면 은행이 해당 항목을 재검증하도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