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물류 항공·물류
서울 시민, 출퇴근 시간 1시간36분
  • 이선주 기자
  • 승인 2018.05.16 09:11
  • 댓글 0
   
 

[토요경제=이선주 기자] 서울 시민의 출퇴근 소요시간이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에서 가장 긴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가 16일 한국교통연구원과 국가교통조사 자료를 이용, 전국 통행량 등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16년 기준으로 서울시의 평균 출퇴근 시간이 96.4분에 달했다.

출근에 41.8분, 퇴근에 54.6분 걸려 출근보다는 퇴근길이 더 막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출근 시간은 오전 6∼10시, 퇴근 시간은 오후 5시∼10시로 놓고 시간대별 통행량 분포를 분석한 결과다.

인천도 92분, 경기도는 91.7분이나 걸렸다.

경기도에서 서울로 출근하는 통행량이 가장 많은 지역은 고양시로, 하루 평균 출근 통행량이 9만7054건이었다.

이어 성남시 9만6515건, 부천시 7만8638건, 남양주시 6만3523건 등으로 나타났다.

출퇴근 시간이 가장 짧은 곳은 전라남도로 66.6분이 소요됐다.

2016년 전국의 통행량은 8705만1000건으로 2010년의 7886만8000건보다 10.38% 증가했고, 통행 거리는 12억3천900만인·㎞로 2010년의 12억2천200만인·㎞ 대비 1.38% 늘었다.

통행량 중에서도 승용차 통행량은 20.5% 증가한 4572만4000대로 집계됐다.

승용차 통행량이 전체에 비해 크게 증가한 것은 '나 홀로' 차량 비율이 61.3%에서 82.5%로 높아졌기 때문이다.

최근 3년(2014∼2016년) 간 서울의 승용차 등록대수 증가율은 3.7%(8만7602대)였다. 경기도에서는 43만4776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선주 기자  lsj@sateconomy.co.kr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