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생활 경제
껄끄러운 가정의 달…평균 부담 40만 원
  • 이선주 기자
  • 승인 2018.05.04 09:23
  • 댓글 0
   
 

[토요경제=이선주 기자] 5월 '가정의 달'에 지출해야 하는 ‘추가 비용’이 평균 40만 원 가까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성인남녀 3234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응답자의 69.1%가 '가정의 달이 부담된다'고 응답했다. 이들 가운데 44.3%는 그 이유로 '지출 증가'를 꼽았다.

실제로 응답자의 82.6%는 가정의 달에 추가 비용을 지출해야 할 것으로 예상했다.

'현금 지급'이 34.5%로 가장 많았고, '선물 구입'과 '외식'이 각각 26.6%로 나타났다.

'5월 기념일 가운데 가장 중요하게 준비하는 날'은 52.3%가 '어버이날'이라고 밝혔고 24.1%는 '어린이날'이라고 했다.

예상 지출 규모는 ▲어버이날이 평균 25만9000원 ▲어린이날 6만9000원 ▲부부의 날·성년의 날 3만4000원 ▲스승의 날 2만3000원 등이었다. 모두 합치면 38만5000원에 달했다.

이선주 기자  lsj@sateconomy.co.kr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기획·분석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