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령 117세 일본 여성 별세... 그 다음 최고령자는?
세계 최고령 117세 일본 여성 별세... 그 다음 최고령자는?
  • 조혜령 기자
  • 승인 2018.04.23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7세로 사망한 다지마 나비(좌)와 새로운 최고령자가 된 미야코 치요(우) <사진=산케이비즈>

[토요경제=조혜령 기자] 세계 최고령자로 추정되는 일본 가고시마의 여성 다지마 나비(117)씨가 지난 21일 오후 사망했다고 일본 언론이 전했다.

다지마씨는 1900년 8월생으로, 2015년 9월에 일본 최고령자가 되었다.

일본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그 다음 최고령자는 요코하마시에 거주하는 미야코 치요(116)씨가 일본의 새로운 최고령자다.

1901년 5월에 태어난 미야코씨는 다음 달 생일을 맞는다. 가족들은 “현재 스스로 식사를 할 정도로 건강하다며” 117세를 맞는 5월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일본 후생노동성이 발표한 2015년 도시별 평균 수명은 남성이 카나가와와 요코하마의 83.3세, 여성은 오키나와의 89세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