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금융 경제·금융
금리 올라도 원리금 상환 똑같은 대출상품 나온다
  • 정동진 기자
  • 승인 2018.04.16 13:00
  • 댓글 0
   
▲ <사진=연합뉴스>

[토요경제=정동진 기자] 금리가 올라도 월 원리금 상환액은 일정하게 유지되는 주택담보대출이 나온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16일 이 같은 내용의 '2018년 가계부채 위험요인 점검 및 향후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방안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은행권 공동으로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일 경우에도 월 상환액이 일정하게 유지되는 상품을 올해 안에 내놓기로 했다.

변동금리 상품은 금리가 높아지면 이자 상환이 늘어나 매월 갚아야 하는 돈도 따라서 커지지만 이 금융상품은 이자 상환이 늘어나는 만큼 원금 상환을 줄여 매월 갚아야 하는 돈이 일정하도록 했다.

그 대신 만기 때 늘어난 나머지 원금을 일시 정산하는 것이다.

반대로, 금리가 떨어질 경우에도 월 상환액은 변동이 없도록 했다. 이자 상환이 줄어드는 만큼 원금 상환이 커지기 때문이다.

또 일정 기간마다 차주 상환 능력을 고려해 월 상환 규모를 조정하기로 했다.

중도상환수수료의 경우도 변동금리 대출 수수료율을 낮추거나, 부과 기간을 줄이는 식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금융당국은 또 지난해 45%이던 은행의 고정금리 비중 목표치를 올해 47.5%로 올리고, 보험은 지난해 30%에서 올해 40%로 상향 조정했다.

이와 함께 한계 차주를 대상으로 금융권 공동으로 세일앤리스백 프로그램도 도입하기로 했다.

살던 주택을 세일앤리스백 프로그램에 매각해 받은 돈으로 급한 빚을 갚고, 그 집에서 임대로 살 수 있도록 했다. 그랬다가 돈을 모으면 5년 후 집을 매각한 가격에 주택을 다시 살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밖에 최고금리를 연 27.9%에서 24%로 낮춘 만큼 기존 대출도 최고금리 인하에 맞춰 자율적으로 금리를 낮추도록 유도하기로 했다.

정동진 기자  bellykim@daum.net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정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기획·분석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