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증권
여신전문금융회사도 '돈 장사' 짭짤했다
  • 정동진 기자
  • 승인 2018.04.16 09:44
  • 댓글 0
   
▲ <사진=연합뉴스>

[토요경제=정동진 기자] 은행에 이어 신기술금융회사와 리스회사 등 여신전문금융회사도 지난해 짭짤한 수익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89개 여신전문금융회사의 지난해 순이익 규모는 1조9244억 원으로 전년보다 3844억 원, 25%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리스와 할부금융, 신기술사업금융 등 고유업무 순이익이 2조5천432억 원으로 0.8% 줄었지만, 대출 증가에 따른 이자수익이 전년의 3689억 원에서 4조6천783억 원으로 8.6% 증가한데 따른 것이다.

대출 장사로 수익을 올린 셈이다.

이들 금융회사의 고유업무 자산은 작년 말 현재 52조 원으로 8.9%, 대출자산은 61조3천억 원으로 12.3% 늘었다.

가계·기업 대출을 늘리면서 대출자산 증가폭이 훨씬 컸다.

연체율도 1.87%로 전년 말보다 0.20%포인트 하락했다.

정동진 기자  bellykim@daum.net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