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이자 부담…실질 가계소득은 ‘마이너스’
세금·이자 부담…실질 가계소득은 ‘마이너스’
  • 이경화 기자
  • 승인 2018.04.15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게티이미지뱅크>

[토요경제=이경화 기자] 가계의 소득이 소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지만 대출금에 대한 이자와 사회보험료 등을 고려하면 실제 소득은 여전히 감소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15일 국회예산정책처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가구당 월평균 소득은 전년 동기에 비해 1.6% 증가, 2015년 2분기(2.3%) 이후 처음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실질처분가능소득은 지난해 4분기 오히려 2.8%가 감소했다.

실질처분가능소득은 가계의 소득에서 이자, 사회보험료, 세금 등 비소비지출을 뺀 처분가능소득에 물가 상승분을 반영한 것으로, 가계의 실제 구매력과도 연관이 깊다.

실질처분가능소득 증가율은 2015년 4분기의 0.8% 이후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1분기와 2분기 3.1% 줄어든데 이어 3분기에는 -5.1%나 감소했다. 세금, 사회보험료와 같은 비소비지출이 늘어난 탓이다.

통계청에 의하면 지난해 4분기 가계의 월평균 명목 소득은 3.1% 늘었는데 비소비지출은 12.5%나 증가했다. 

비소비지출에서도 연금(3.8%), 사회보험료(3.7%), 이자비용(7.7%), 가구 간 이전지출(46.7%) 등의 증가율이 컸다. 

비소비지출이 늘어나면 가계의 소비 여력은 그만큼 위축되고 이는 가뜩이나 나쁜 내수 경기를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

그런데도 문재인 정부는 일자리를 이유로 공무원 숫자를 대폭 확대하는 등 가계의 비소비지출을 더욱 늘어나도록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