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 & Biz 전기·전자
LG유플러스 'U+프로야구' 앱 서비스 개편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8.03.21 13:14
  • 댓글 0
   
▲ <사진=LG유플러스>

[토요경제=여용준 기자] LG유플러스가 오는 24일 프로야구 개막일에 맞춰 ‘U+프로야구’ 앱을 전면 개편했다.

LG유플러스는 21일 서울 용산 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U+프로야구’ 앱에 추가된 4개 기능을 소개했다.

개편된 ‘U+프로야구’ 앱에는 ‘포지션별 영상’과 ‘득점장면 다시보기’, ‘상대 전적 비교’, ‘TV로 크게 보기’ 등 주요 기능이 추가됐다.

‘포지션별 영상’은 실시간 경기 중계를 보면서 홈, 1루, 3루, 외야의 선수 움직임을 스마트폰 한 화면에서 동시에 볼 수 있다. TV중계에서는 볼 수 없는 독점 중계 영상을 통해 응원하는 특정 선수의 타격, 출루, 수비 모습을 생생하게 확인할 수 있다.

‘득점장면 다시보기’는 기존 2시간에서 최대 5.5시간까지 돌려 볼 수 있게 돼 9회말이나 연장전으로 경기가 길어지더라도 1회 득점 장면까지 볼 수 있다.

또 하이라이트 영상도 업로드 될 때까지 20분 이상 기다려야 하는 다른 중계 서비스와 달리 경기 중은 물론 경기 종료 후 즉시 주요 장면 다시 보기가 가능하다.

‘상대전적 비교’는 통산 3년간 누적 타구·투구 분포도와 팀·선수간 전적이 그래픽 이미지로 보기 쉽게 구성돼있다.

‘TV로 크게보기’를 이용하면 스마트폰 중계 화면도 앱을 이용해 LG유플러스 IPTV인 U+tv와 연결해 더 큰 화면으로 시청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UHD1과 2 셋톱 업그레이드를 통해 간단하게 TV 시청을 할 수 있다”며 “프로야구 개막 전 모든 제품에 업그레이드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4대 핵심 기능 외에도 기존 서비스와 동일한 데이터량으로 고화질 경기를 생생하게 시청할 수 있도록 효율이 2배 높은 고압축코덱(HEVC)을 적용했다.

또 오프시즌 야구팬의 의견을 수렴·반영, 경기 전 눈여겨볼 키플레이어 정보, 경기없는 날 카드뉴스, 각 구단별 유튜브 응원가 바로가기, 구단·선수별 데이터 상세 페이지 등 볼거리를 제공한다.

광고 없이 중계 시청, 경기를 보면서 투수가 방금 던진 공의 궤적을 애니메이션으로 확인하는 ‘방금 던진 공보기’, 최대 5개 경기 한 화면에서 동시 시청 등 기존에 호평을 받았던 서비스 핵심 기능도 그대로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지난달 출시한 속도·용량 걱정없는 데이터 요금제(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이용하면 데이터 걱정 없이 프로야구 중계를 즐길 수 있다고 밝혔다.

여용준 기자  dd0930@sateconomy.co.kr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여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