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식음료
“춘곤증은 가라”…식품업계 활력 충전 푸드카페인 대신 과일·스파클링 음료 섭취로 “낮에는 활기차게, 밤에는 숙면을”
  • 이경화 기자
  • 승인 2018.03.18 11:41
  • 댓글 0
   
▲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돌, 한국야쿠르트, 미닛메이드, 키세스, 오리온, GS25 제품. <사진=각사>

[토요경제=이경화 기자] 포근한 봄 날씨 속 피로와 무기력감을 호소하는 춘곤증을 비롯해 식사 후 잠이 오는 식곤증까지 겹치며 어려움을 겪는 이들이 많다. 춘곤증 극복 방법으로 주로 커피, 녹차 등 각성 효과를 불러오는 카페인 섭취가 꼽힌다.

그러나 카페인에 너무 의존하게 되면 단시간에 졸음을 쫓아낼지언정 야간에는 숙면을 방해해 오히려 피로가 누적될 수 있다.

식품업계가 카페인을 대체할 수 있는 이른바 '서브 푸드'를 제안해 눈길을 끈다. 피로 회복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간편한 비타민 함유 간식부터 톡 쏘는 상큼한 스파클링 제품까지 다양한 식음료를 알아본다.

카페인 대신 비타민이 가득한 과일·채소를 섭취하면 봄철 피로 회복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돌(DOLE)의 후룻컵은 엄선된 과일을 100% 과즙 주스에 담아 과일과 주스를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2 in 1 과일디저트로 설탕이 들어가지 않아 타 제품과 차별화한 것이 특징이다.

한 손에 쏙 들어오는 컵에 포크가 함께 동봉돼 언제 어디서나 과일을 즐길 수 있으며 과일을 깎는 번거로움이나 껍질, 씨 등 음식물 쓰레기를 처리할 필요도 없는 간편함이 큰 장점이다. 파인애플컵, 복숭아컵, 망고컵 등 3종으로 출시돼 기호에 맞게 즐길 수 있다.

한국야쿠르트가 선보인 하루야채는 야채가 몸에 좋다는 것은 알지만 얼마나 먹어야 한다는 인식이 부족했던 소비자에게 하루 야채 권장량 350g의 기준을 제시하며 냉장 과채주스라는 새로운 시장을 열었다.

이 제품은 주스 한 병으로 하루에 필요한 야채를 쉽고 간편하게 즐길 수 있고 한 번에 뚜껑을 열수 있는 오프닝캡 등을 적용해 편리함을 더했다.

점심식사 직후는 나른함과 피곤이 가장 밀려오기 때문에 커피가 생각나는 시간이기도 하다. 카페인에 의존하는 대신 톡 쏘는 느낌의 스파클링 음료로 졸음을 이겨내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다.

미닛메이드의 스파클링 복숭아는 청포도·사과 맛에 이어 올해 출시된 제품으로 복숭아 과즙에 톡 쏘는 스파클링이 가미된 과즙 스파클링 음료다. 싱그러운 복숭아 과즙에 탄산을 첨가해 복숭아 특유의 상큼함과 스파클링의 청량감을 함께 즐길 수 있어 기분전환용 음료로 부담 없이 마실 수 있다.

GS25는 유어스벚꽃스파클링과 유어스벚꽃청포도에이드를 선보였다. 유어스벚꽃스파클링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재출시된 제품으로 오리지널 상품의 벚꽃향을 줄이고 복숭아 향을 더 가미하면서 대중적인 맛을 이끌어 냈다. 유어스벚꽃청포도에이드는 기존 스파클링 상품에 탄산을 빼고 백포도농축액을 가미해 청포도와 벚꽃의 향이 어울리는 음료다. 나타드코코를 넣어 씹어 먹는 식감을 살렸다.

씹는 행위는 그 자체로 각성 효과와 함께 스트레스 해소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최근 각광을 받고 있는 젤리나 껌, 견과류 등의 간식을 통해 도움을 받아보는 것도 방법이다.

오리온의 젤리데이 석류는 석류를 원재료로 한 제품으로 석류 본연의 상큼한 맛을 구현했다. 쫀득한 식감으로 씹는 즐거움까지 더했으며 하트 모양 젤리에 비타C 파우더로 코팅이 돼 있어 한 봉지로 비타민C 하루 권장량을 섭취할 수 있다.

초콜릿 전문회사 허쉬의 키세스 헤이즐넛은 고소한 맛과 향은 물론 섬유질과 비타민 E가 풍부해 견과류의 왕이라 불리는 헤이즐넛이 통으로 들어간 제품이다. 키세스 헤이즐넛은 사각사각한 식감이 부드러운 허쉬 밀크 초콜릿과 어우러져 키세스의 새로운 매력을 선사한다.

이경화 기자  icekhl@sateconomy.co.kr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이경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기획·분석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