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식품 안전 컨트롤타워 기능 강화
롯데 식품 안전 컨트롤타워 기능 강화
  • 이경화 기자
  • 승인 2018.03.13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롯데중앙연구소. <사진=롯데그룹>

[토요경제=이경화 기자] 롯데그룹 종합식품연구소인 롯데중앙연구소는 13일 식품안전 분석팀을 신설하고 전문인력을 늘리는 등 그룹 내 식품안전 관련 컨트롤타워 기능을 강화했다.

롯데는 지난해 서울 강서구 마곡산업단지에 2250억 원을 들여 롯데중앙연구소 건물을 짓고 연구 인력을 40% 이상 보강하는 등 식품 연구개발(R&D) 투자를 늘려 왔다.

롯데는 식품·유통 8개사 품질 안전 관리자 14명을 5~8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글로벌 식품안전 콘퍼런스에 참석하도록 했다.

이 콘퍼런스는 매년 주요 글로벌 소비재 제조, 유통 기업들이 참석해 식품 안전 관련 정보를 공유하는 행사다. 행사를 주관하는 소비재포럼(CGF)은 식품 안전 관련 국제적으로 영향력 있는 단체다.

롯데는 앞서 2016년 국내 처음으로 전 식품 계열회사의 모든 공장이 국제식품안전협회(GFSI)로부터 식품안전시스템인 FSSC 22000 인증을 획득했다.

FSSC 인증은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식품안전인증제도로 네슬레, 펩시코, 다농 등의 글로벌 식품기업도 인증 받았다.

롯데는 또 세계 13개국 502개 사업장에 대한 위생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위생통합관리 시스템을 도입, 글로벌 사업장의 위생관리 현황도 실시간으로 공유·관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